A+ A-

칸다의 와인 이자카야 비노시티

칸다의 와인 이자카야인 비노시티는 전에 가서 정말 맛있게 먹은 기억이 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 다시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슬슬 단골이라고 해야할지, 좋아하는 가게들이 생겨나고 있는데, 어느 정도 리스트를 만들어두면 두고두고 편리할 것 같습니다.

명물 샴페인

vinocity

angeaile rose라는 샴페인인데 찰랑찰랑하게 따라주는게 이집의 명물인 듯하네요. 와인은 고급은 아니지만 가격대비로 괜찮았습니다.

오도오시

vinocity

치즈가 들어간 계란말이입니다.

생햄

vinocity

전에 왔을때 실패했는데..두번 연속 실패하네요. 꼭 기억해두고 있겠습니다.

생옥수수

vinocity

옆테이블에서 주문하길래 시켜봤는데, 달더군요. 즙이 아주 주르르 흐릅니다. 그냥 이것만으로도 맛있습니다만 소금을 살짝 치면 더 맛있을지도 모르겠더군요.

시골 파테

vinocity

박력이 넘칩니다. 이렇게 팔아서 얼마나 남는지 궁금해지는 메뉴중 하나죠.

라따뚜이

vinocity

전엔 맛있게 먹었는데 이번엔 그만큼의 감동은 아니였습니다.

프라이드 포테이토

vinocity

나쁘진 않은데.. 블루노트의 프렌치 프라이에 비하면 좀 부족하더군요.

닭고기 크림 스튜

vinocity

잘먹었습니다. 가성비 탑이고 분위기도 가볍게 이용할수 있어서 좋습니다. 늘 만나는 친구와 지루하지 않게 2~3시간 코스 요리를 먹는 것도 큰 일이니까요. 이런 가게가 시간이 지날수록 소중해지더군요.

Read Next: 신사동의 중국집 북경반점

  • 햄 빼놓고 다 맛있는 와인 비스트로;;; 가성비 탑에 그만큼 손님으로 넘치긴 하지만 위치도 찾기 좋고, 여하튼 대만족. 힘 빼고 가볍게 들어갈 수 있어서 좋았음. 문제는 예약을 안하면 안된다는 점이겠지… (3시까지 문 여니 한밤중에 가면 되나?)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