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하네다 공항의 우동집 츠루돈탕

짧은 일본 여행을 마치고 하네다 공항을 통해 집에 돌아왔습니다. 너무 짧아서 아쉽긴 했지만 다음을 기약해야죠. 한동안 인천/나리타만 이용하다가 간만에 하네다로 온 관계로 좀 둘러봤습니다.

하츠네 미쿠 굿즈샵

haneda airport

공항에 하츠네 미쿠라니.. 사고싶은 아이템이 좀 있었지만 참았네요.

캐릭터 티셔츠를 팔던 곳

haneda airport

가격이 싸지가 않더군요. 그렇지만 디자인은 이쁘던데.. 아무래도 제가 애니 캐릭 티셔츠를 소화할 수 있을거 같지가 않아서 포기했습니다. 라무짱이 귀엽긴 했지만요..

대충 내부를 둘러봤는데 뭔가 좀 바뀌긴했더라구요. 잊기전에 가끔씩은 하네다도 이용해줘야겠더군요. 한바퀴 돌고는 츠루돈탕으로 향했습니다. 일본에서도 수준급으로 맛있는 우동집이죠. 이날은 제일 유명한건 키츠네 우동대신 다른 메뉴를 시켜봤습니다.

물과 차

haneda airport

사람이 많아서 줄을 좀 섰습니다. 이 집에서 먹으려면 미리미리 비행기 시간을 확보해 두는 것이 좋습니다. 생각해보니 주문하고 나오는데도 시간이 좀 걸렸던거 같네요.

새우크림우동

haneda airport

멘타이코 우동을 시킬까 고민하다가 새우크림을 시켰는데 후회는 없었습니다. 보기보다 크림이 진한데다 다시가 들어있어서 일본풍의 맛이 나기에 우동 면하고도 잘 어울렸습니다. 이런 스타일의 우동, 그러니까 카레나 스튜와 함께 먹는 우동이 일본에서는 전문점도 있을 정도로 꽤 인기인데 한국에선 별로 본 기억이 없습니다. 뭐, 맛있는 우동집 자체가 그다지 많지 않으니까요. 사실 일본풍 스튜이나 카레를 하는 곳도 그렇게 많은게 아니구요.

샤부샤부 우동

haneda airport

이쪽은 깔끔한 국물인데, 유자가 들어있어서 더욱 산뜻하더군요. 이 메뉴도 성공적이였네요. 어느 메뉴를 선택해도 실패하지 않는게 이 집의 장점인 듯합니다.

이렇게 잘 먹고 하네다 공항의 면세 구역에 들어가니 긴자의 이나니와 우동명점 기분5년도의 분점이 있네요. 다음엔 그쪽을 한번 이용해봐야겠더라구요.

Read Next: 교대 장 간장새우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