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경복궁역 부근의 체부동 수제비와 보리밥

어느 주말 3호선 라인에서 밥먹을 곳을 찾다가 체부동 수제비와 보리밥에 갔습니다. 고급스러운 집밥같은 컨셉이라서인지 이 동네 주민들에겐 무척 인기있는 집이더군요. 멀리서 찾아와야 하느냐는 좀 고민해볼 문제인데, 근처에서 밥먹을 일이 있다면 한번 들려보길 추천하는 집입니다.

정문

chebudong

바로 앞이 토속촌이라 찾기는 무척 쉽습니다. 문앞에 있는 분들도 전부 토속촌 방문객들이구요. 줄이 너무너무 길더라구요.

정문으로 보이는 것에 비해 안으로 들어가면 공간이 좀 있더군요. 제가 들어갔을땐 손님이 그렇게 많지 않았는데, 나올때 쯤엔 꽤 많이 찼습니다.

물김치

chebudong

반찬이 무척 깔끔하고 정갈했습니다.

숭늉

chebudong

그냥 물이 아니라 숭늉을 주는 것도 좋았구요.

비빔밥과 강된장

chebudong

맛보기로 나왔습니다.

보리밥

chebudong

다양한 재료를 넣고 비벼먹으면 됩니다. 보리밥 자체로만 보면 사월에 보리밥같은 곳보다 맛있더군요. 고등어 구이 같은 메뉴가 없는게 좀 아쉬웠지만요.

들깨 수제비

chebudong

들깨가 가득든 수제비인데, 국물이 고소하고 부드러운 것도 좋았지만 수제비 자체가 숙성이 되어 있어 맛있었습니다.

수제비

chebudong

숙성되어서인지 맛의 깊이감이 다릅니다. 왜 이 동네 분들에게 인기 있는지 알거 같았습니다. 그런데 확실히 맛있는 집이긴하지만 수제비란 메뉴가 좀 평이해서 멀리서 찾아가긴 좀 애매할듯하더군요. 동네 분들이 가볍게 식사 해결하는 용도로는 훌륭하구요. 제가 이런 가정식 요리가 나오는 집은 잘 안가는 편이지만, 가끔은 괜찮은 것같습니다.

Read Next: 강남역 진해장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