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두번째 방문한 무교동의 청키면가

요즘은 직접 미식번개를 주최하는 일이 늘었는데, 그러다보니 여기저기 모임에 참석할 일이 많아졌습니다. 블로거로 활동한지 근 10년이지만 요즘같이 같은 집을 여러번 방문한 적은 거의 없었네요. 뭐, 음식도 맛있고 유쾌한 미식 친구들과 모이는 일이니 그런게 나쁠 건 하나도 없습니다만, 비슷한 음식만 올리게 되니 포스팅이 재미없어지는 것도 사실이지요. 블로거로서의 초심을 잃고있다고 해도 할말이 없는 상황입니다. 개선 방향에 대해선 나름 생각해둔게 있지만, 적용까지는 시간은 좀 걸릴 듯합니다. 당분은 심심한 컨텐츠라도 이해해 주시기바랍니다.

땅콩

chungli again

달고 새콤한 간이 되어있어서 반찬으로도 좋고, 가벼운 술안주로도 괜찮은 메뉴입니다.

오이

chungli again

이것도 음식이 나오기전의 안주로 괜찮더군요.

광동식 닭튀김

chungli again

볶기는 잘 볶았는데 닭이 먹을게 별로 없더군요. 광동 요리사 분들에게 닭요리를 부탁한게 문제였을지도 모르겠네요.

마늘칩 랍스타

chungli again

으음.. 이날 랍스터가 살이 그렇게 많지 않더군요. 지난번에 왔을땐 살이 탱글탱글했는데, 좀 대조되더군요.

카이란 마늘 볶음

chungli again

야채볶음은 중식의 꽃이죠~ 역시나 맛있었습니다.

광동식 생선찜

chungli again

생선찜 요리는 지난번하고 비슷하게 조리가 훌륭했습니다. 밥에 얹어서 허겁지겁 먹었네요.

볶음밥

chungli again

역시 볶음밥에 불맛이 살아있더군요.

서비스로 나온 생강 대파 랍스터 볶음

chungli again

이 집의 대표메뉴라고 사장님이 서비스로 주셨습니다. 대표 메뉴답게 맛이 훌륭하긴한데 살은 지난번보단 좀 부족하더군요.

완탕 소짜

chungli again

선주후면의 원리에 따라 면을 안시킬수가 없었네요.

신발원의 꽈배기

chungli again

부산다녀오신 분이 사오셨는데 좀 딱딱하긴 했지만 먹을만 했습니다.

학원전

chungli again

부산에서 유명한 빵집의 빵인데, 애들 간식용이라는 듯합니다. 맛도 달달해서 딱 애들 간식거리 정도.. 예전에 이런 촉촉한 빵을 먹었던 기억이 나네요.

제가 가져온 디저트들

chungli again

맥스 브렌너의 초콜렛과 지이치로의 바움쿠헨입니다. 촉촉한 바움쿠헨이 맛있긴한데, 밥먹고 먹으니 좀 무겁더군요. 초콜렛은 역시나 맛있었구요. 가격만 싸면 대량 구매하겠는데, 앞으로 그럴 기회가 다시 생길지 어떨지..

Read Next: 마루노우치의 팔레 도 오르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