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강남역에 생긴 쿠시카츠 다루마

쿠시카츠 다루마는 오사카에서 유명한 쿠시카츠 집입니다. 쿠시카츠 자체가 원래 B급 구루메 음식이라 일본에 살았을때는 별로 관심도 없었는데, 한국 생활이 길어지면서 가끔 일본음식이 땡기게 되어서 오픈했단 소문을 듣고 바로 찾아갔습니다. 모스버거도 그렇고 마루가메, 고에몽, 오사카오쇼 등등 일본 유명 체인점이 강남역에 생기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왜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요즘같은 상황이면 가끔 찾아가게 될 것 같습니다.

 

서비스 양배추와 소스

kushikatsu daruma

이 집은 소스는 두번 찍으면 안된다는 룰이 있죠. 두번째 찍어먹고 싶을땐 양배추를 이용해서 소스를 찍어 먹으면 됩니다.

 

kushikatsu daruma

맥주가 땡겼지만 낮이라 참았네요.

 

감자 사라다

kushikatsu daruma

맛있고 없고를 떠나서 완전히 일본식의 맛입니다. 이런 맛이 그리워질때가 있습니다.

 

메뉴판

kushikatsu daruma

기본코스에 없는 메뉴들이 많습니다. 기본 코스로 시켜놓고 이것저것 맛보면 괜찮을 거 같더군요.

 

내부

kushikatsu daruma

오픈초기라서인지 일본인 스탭이 있네요 맛이 기대되더군요.

 

도테야키 세트

kushikatsu daruma

가운데 있는 니코미같이 생긴 음식이 도테야키입니다. 역시나 한국에서는 맛보기 힘든 일본 스타일의 맛이더군요. 맛있냐고 한다면 저는 좋았지만 호불호가 갈릴 듯합니다.

 

런치 세트

kushikatsu daruma

쿠시카츠가 기름이 많을까봐 걱정했는데 튀김임에도 오히려 산뜻하기까지 하더군요. 재료자체가 야채류가 많아서 그런 걸수도 있구요. 특제 소스와도 무척 잘어울렸습니다. 맥주(나마비루) 안주로 베스트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실내

kushikatsu daruma

자리는 꽤 넓은 편입니다. 강남역에서 고독한 미식가 스타일로 조용히 한잔할때 오면 좋지 않을까하네요.

 

모나카 아이스

kushikatsu daruma

오픈기념으로 디저트도 나오더군요. 계산할때 이것저것 물어봤는데 친절하게 답해준 에일리를 닮은 점원이 특히 인상에 남았습니다.

 

가로수길이 뜨면서 강남의 시대가 간줄 알았는데, 요즘들어 나름 재밌는 가게들이 많이 생기네요. 유흥 중심지에서 패밀리타운화 되는 느낌도 있구요. 어찌되었건 이 집은 가끔 일본의 맛이 생각날때 이용하면 좋을 듯합니다.

Read Next: 방배동 사이길의 비스트로 뽈뽀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