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연희동의 빵집 루엘 드 파리

방금 구운 갈레트를 파는 곳이 연희동에 있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다녀왔습니다. 에전에 청담동의 메종 드 조에에서 아침 8시에 나오는 갈레트를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있는데, 조에가 빵을 안하게 되면서 국내에 제대로 된 갈레트 하는 곳이 없어져버렸죠. 이런 식으로 특색있는 빵집이 동네마다 계속 늘어나고 있어서 반갑네요.

 

정문

ruelle de paris

위치를 홍대라고 하기엔 좀 많이 걸어가야 합니다. 연남동에서도 한참 들어가야하고, 목란 근처까지 가야합니다. 이런데 과연 빵집이 있을까 싶은 주택가 한복판에 자리잡고 있더군요.

 

빵나오는 시간

ruelle de paris

9시 30분이라고 해서 맞춰서 갔는데, 갈레트와 쇼숑 오 뽐므는 좀 늦게 나왔습니다. 10시반쯤 나왔던 걸로 기억하네요. 그 동네 사시는 분들이라면 주말 아침밥으로 먹기에 적당한 타이밍이 아닐까 합니다. 멀리서 왕복하려면 쪼끔 애매하죠..

 

ruelle de paris

괜찮아 보이긴 하지만 크로와상 하면 역시 서울에선 올크팩이 있기에 굳이 연희동까지 나오기는 좀 그렇죠.

 

크로와상

ruelle de paris

맛있어보이더군요.

 

시식용 크로와상

ruelle de paris

갈레트가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는데 시식용으로 내주시네요. 맛은 괜찮았습니다.

 

ruelle de paris

아주 작은 규모의 이트인 스페이스에 앉아있었는데 서비스로 물도 한잔 주시네요. 주인내외가 무척 친절하시더라구요.

 

파리의 사진

ruelle de paris

가보고 싶은데 언제쯤 시간이 될지… 아니 이젠 시간이나 돈 뿐만 아니라 다양한 이유가 생겨서 어디 한번 여행 가기가 쉽지가 않습니다.

 

드디어 나온 갈레트

ruelle de paris

생긴게 이뻐서 인스타그램에서 봤을 때부터 신경이 쓰였는데, 직접 먹어보니.. 음.. 제 이미지랑은 조금 다르네요. 안에 고구마 비슷한게 들어있어서 맛있긴 했습니다.

 

쇼숑 오 폼므

ruelle de paris

갈레트와 더불어 산 쇼숑 오 뽐므도 무척 맛있어 보이더군요. 물론 갈레트처럼 방금 구워 나왔습니다.

 

쇼숑오 폼므 내부

ruelle de paris

찬 바람이 부는 연희동의 아침 거리를 걸으며 쇼숑 오 뽐므를 한입 베어 물었는데, 따끈 따끈한 사과에 시나몬이 엄청 들어가 있어서 맛있더라구요. 기대 이상의 대 발견입니다. 왠지 어렸을때 학교앞에서 찐빵이나 뽑기를 사먹었을때의 기억이 나더군요. 이제 나이를 먹어서 그런 불량 식품은 안먹게 되었지만, 좀더 세련되게 쇼숑 오 뽐므를 먹으며 길거리를 거닐고 있습니다. 미각은 발전하지만 근본은 변하지 않는가봅니다.

 

브라우니

ssg market

서비스로 주신 브라우니도 맛있었습니다. 실력있는 집이더군요. 가기가 좀 멀어서 그렇지만 어느 주말의 아침에 다시 한번 방문하고 싶습니다.

Read Next: 신바시의 나가사키 카이도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