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광명의 정인면옥

회의가 있어서 오후에 출근한 날에 잠시 들렸습니다. 한여름이라 사람들이 많을까봐 걱정했는데, 평일인데다 바쁜 시간을 피해서인지 줄 설 정도는 아니더군요. 그래도 가게안은 사람들로 꽉찼습니다.

 

반찬

junginmyeonok

 

 

비냉

junginmyeonok

물냉보단 비냉이 땡기더라구요. 맛은 여전했습니다.

 

광명이 위치가 애매해서 갈 시간을 일부러내기가 쉽지 않은데, 어른들의 사정에 의해 올해도 무사히 다녀올 수 있었네요. 가끔은 외근하는 것도 괜찮습니다.

Read Next: 내방의 심동리 산채순대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