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가로수길의 파티세리 블랑제리 에뜨왈

가로수길에 갈 일이 있어서 에뜨왈에 들렸습니다. 빵과 디저트가 갈때마다 바뀌어 있기때문에 자주 들려야 합니다.

 

etoile

꾸인아망이 들어와있네요.

 

마들렌

etoile

녹차 마들렌 사진은 안찍은 듯..

 

케익

etoile

이 날의 목적은 사실 케익이였습니다.

 

프롤레땅

etoile

잘 만들었더군요.

 

쿠키

etoile

무난합니다.

 

꾸인아망

etoile

원래 꾸인아망은 설탕에 절이다시피하는데, 에뜨왈의 꾸인아망은 그렇게 달지 않더군요. 원조 꾸인아망 팬분들이라면 실망하실 수도 있겠지만, 저는 단맛 밸런스가 좋아서 무척 맛있게 먹었습니다. 빵만드는 센스가 좋습니다.

 

케익

etoile

저 오렌지 케익이 너무 맛있게 생겨서 안살 수가 없었네요. 근데 먹어보니 비주얼에 비해서는 살짝 부족한 느낌이 들더군요. 몽블랑도 그냥 그냥이였다는.. 이번에 호기심을 풀었으니 다음엔 다른 디저트에 주력해볼까 합니다.

Read Next: 3차로 들린 엔젤스쉐어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