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긴자 도큐 플라자의 하와이안 레스토랑 가이앤조

주말에 긴자에 나와서 어디갈까 고민하다가 일단 도큐플라자에 갔는데, 사람들이 참 많네요. 뭐 먹을까 식당가를 배회했는데, 좀 특이한 레스토랑이 있어서 들어가봤습니다.

 

식당가

guy and joe

깔끔하긴한데 워낙 사람들이 많아서 정신이 없더군요. 중간쯤에 하와이안 레스토랑이 있더군요.

 

애피타이저

guy and joe

그냥 그랬네요.

 

아사이볼

guy and joe

아사이볼은 왠만해서 맛이 없을리 없죠.

 

포크앤캐비지

guy and joe

뭐.. 나쁘진 않네요. 좀 짰던 기억이..

 

서프앤터프

guy and joe

양이 좀 작아서 하나 더 시켰습니다. 맛은 그냥그냥..

 

팬케익

guy and joe

이 팬케익은 맛있더군요. 양도 상당해서 만족스러웠습니다. 그런데..

메뉴

guy and joe

팬케익이 피자만한 사이즈로 나오더라는.. 제가 시킨건 세트에 딸려나오는 작은사이즈였고요. 맛을 생각하면 명물인건 맞는데 이런 사이즈라니 듣도 보도 못했네요..

암튼.. 카페 메뉴로는 괜찮은 집인데, 식사를 하기는 좀 애매하다는게 결론입니다.

Read Next: 아카사카의 야키니쿠집 미스지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