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신바시 와라쿠

신바시의 와라쿠는 신바시 런치의 3대천왕이라고 불러도 되지 않을까 하는 곳입니다. 마이하마랑 비슷하게 줄이 긴 곳입니다.

 

차림

waraku

 

 

가츠오

waraku

사이즈가 어마어마하더군요. 여의도 쿠마에 온 기분이 나더라구요.

 

후라이

waraku

이것도 뭐.. 양이.. 이렇게 해서 1000엔이니 말 다했죠. 양은 전혀 불만이 없는데, 튀김옷의 퀄리티가 평범하고 맛이 마이하마보다 살짝 떨어지는 문제가 있습니다. 그래도 이런 집이 사무실 근처인건 하늘이 도왔다고 밖에 할말이 없네요.

Read Next: 2019년 점심으로 먹은 것들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