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로가네다카나와의 메종 다니

메종다니라는 디저트집이 시로가네에 새로 생겼더군요. 마루이치 베이글 바로 앞이라 전에 가봤는데, 별거 없는거 같아서 그냥 돌아온 기억이 있습니다. 그후에 다시 조사해봤는데.. 별거 없어보이는 디저트가 사실은 대단한 넘이란 걸 알게 되서 재방문했습니다.

 

장식

maison dahni

프랑스를 연상시키는 소품입니다. 이런건 직접 공수하는 걸까요? 나중에 가게 하려면 알아둬야..

 

케익

maison dahni

제가 이 동네를 자전거로 왔다갔다 하는데, 도저히 케익을 운반할 방법이 없습니다. 그래서 전에도 그냥 무시했었죠.

 

안쪽

maison dahni

가토 바스크가 구워지는 장소입니다.

 

구움과자도..

maison dahni

뭔가 다양하게 있습니다.

 

내부에서 본 모습

maison dahni

 

 

가방

maison dahni

참 디자인 잘합니다.

 

오늘의 선택

maison dahni

피낭시에와 두종류의 가토 바스크입니다. 피낭시에는 뭐.. 맛있는 집이 많아서리 이 집이 특별한거 같지는 않았구요.

 

가토 바스크

maison dahni

오늘의 메인인 가토바스크가 대박이였네요. 가토 바스크가 뭐냐하면 프랑스 바스크 지방의 전통 과자입니다.

 

바로 이렇게!

maison dahni

겉으로는 그냥 쿠키처럼 보이지만 안에 체리가 들어있습니다. 이게 진짜 맛있네요. 겉은 바삭한데 안은 어떻게 이렇게 부드러운지 좀 신기하더군요. 이거 하나만으로도 가치 있는 방문이였습니다.

 

구움과자들

maison dahni

나쁘지 않았습니다. 시로가네에서 가게를 열 정도면 뭔가 한방이 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