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도쿄 프린스 호텔의 야키니쿠 챔피언

야키니쿠집 어디로 갈까하다가 집에서 가까운 곳을 선택했습니다. 도쿄 프린스 호텔은 도쿄타워 바로 아래에 있는데 분위기도 좋고 이번에 가보니 나이트풀 이벤트도 하더군요. 그 앞은 자주 지나다니고 바로 옆에 코티디앙도 있는데 들어가볼 생각을 못했네요.

상차림

Yakiniku champion

룸을 따로 내줘서 감사했습니다. 가족단위 손님이 주더군요. 그리고 일반 야키니쿠집하고는 달리 좀 고급 컨셉이였습니다. 짧고 굵은 임팩트가 있다고나 할까요..

이날의 코스

Yakiniku champion

오마카세 7000엔을 주문했는데 최종적으로 서비스 차지 등등해서 1.8만엔정도 나온거 같습니다. 가장 간단한 코스지만 엑기스만 모아놨습니다..

나마 레몬사와

Yakiniku champion

레몬사와에 레몬이 왕창 들어갔네요. 이정도 청량해야 야키니쿠랑 먹기가 좋죠. 한국엔 레몬 사와가 나오는 집이 별로 없는 듯하고, 일본에서 레몬 사와를 제대로 내는 집은 이집이나 카메이도 호르몬 정도였던거 같습니다.

나물 모듬

Yakiniku champion

테일스프

Yakiniku champion

즉 꼬리곰탕이죠. 너무 잘 끓여서 살도 부들부들하고 맛있더군요. 한국에서도 이런 꼬리곰탕은 못먹어본듯한데 말이죠..

지금보니 숙성탄 사진이 없네요.. 암튼 첨에 탄이 나옵니다.

샐러드

Yakiniku champion

코스 두번째는 특선 설로인입니다.

Yakiniku champion

기름이 마구 떨어져서 불이 많이 나더군요. 뭐.. 맛이야 기름이 부드럽게 녹는 와규 맛입니다. 처음부터 세게 나오네요.

샤부스키용 준비

Yakiniku champion

노른자가 정말 반짝반짝하더군요. 이런게 야키니쿠집에서 나올 줄이야. 밥도 줍니다.

고기

Yakiniku champion

설로인 뺨치는 최고급 부위가 나왔습니다.

잘 익혀서

Yakiniku champion

노른자에 찍어먹으면 그 맛이..

Yakiniku champion

임팩트가 엄청 큽니다.

두번째 고기는 밥에 올려먹습니다.

Yakiniku champion

크흐.. 최곱니다. 접근성도 좋고 분점도 많으니까 이런 고기에 대한 경험이 없는 분들은 한번 가보시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특수부위

Yakiniku champion

다 기름기가 많은 부위입니다. 그래서 맛있습니다.

호르몬

Yakiniku champion

이정도 먹으면 적당히 배부릅니다. 역시.. 기름이 많은 고기는 조금만 먹어도 배가 부르는 문제가..

냉면

Yakiniku champion

면이야 밀면이지만, 육수가 왠만한 한국 냉면집만하네요. 호텔 야키니쿠를 너무 우습게 생각했었네요..

탄탄멘

Yakiniku champion

고소합니다.

디저트

Yakiniku champion

안닝도후와 옥수수수염차가 나옵니다. 진짜 만족도가 높네요.

돌아가는 길에 코티디앙에 들려서..

Yakiniku champion

아침밥을 사왔습니다. 정말 미나토구는 생활의 만족도가 높습니다.

Read Next: 역삼동의 한남동 나주곰탕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