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시로가네의 블랑제리 프란츠

에비스에서 하마마츠쵸까지 생각보다 멀지 않습니다. 걸어서는 시간이 걸리지만 자전거라면 가깝죠. 그렇게 몇번 운동삼아 왔다갔다 하다가 발견한게 블랑제리 프란츠입니다.

이런 곳

Franz bakery

뭔가 심상치 않아보여서 궁금했는데 잘 보니 빵을 팔더라구요.

이런 빵

Franz bakery

공방

Franz bakery

여기도 참 세련되었더라구요. 검색해보니 프렌치 레스토랑이 있는데, 거기서 하는 빵집이라고 합니다. 모델 스타일의 미녀 제빵사 분이 상주해 계시는데 물어보니 직접 만드신다고..

가격을 보면.. 쎕니다..

Franz bakery

뭐 요리가격이라고 봐야죠. 이 동네니까 장사가 가능한 것이겠구요..

버터

Franz bakery

포르치니 빵

Franz bakery

사와봤습니다..

Franz bakery

피에몬테산의 제철 포르치니가 듬뿍 들어간 빵입니다. 이 집의 특징은 좋은 재료를 아낌없이 쓴다는 것인데 그렇다고 빵으로서의 완성도가 높은건 아닌거 같습니다. 왜냐면 이 집의 빵은 빵이 메인이 아니고 포르치니 요리의 하나로서 빵을 만드는 듯한 느낌입니다. 창작 요리로서 보면 재밌는데 일반적인 빵의 기준으로 보면 애매하달까요. 뭐 그런게 이 집의 특징이자 장점이겠죠.

슈톨렌

Franz bakery

이 슈톨렌도 좀 말이 안되는 슈톨렌인데, 다른 재료는 안들어 가고 초대형 고당도 샤인머스캣으로 만든 건포도만 들어간 슈톨렌입니다. 딱딱하지는 않고 살짝 부서집니다.

건포도 사이즈

Franz bakery

엄지 손톱만 합니다. 샤인 머스캣 건포도이니 당연히 맛이 너무 좋을 수 밖에 없죠. 이걸 먹어본 사람들은 다들 감동했습니다. 다음에도 이 슈톨렌은 맛보고 싶네요.

Read Next: 신토미쵸의 소바집 유즈카미안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