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마츠에의 중식당 겸 카페 시노와 자스민

아는 분에게 컴퓨터 관련으로 도움을 주고 밥 얻어먹을 일이 생겼는데, 별로 대단한 일을 한 것도 아니기에 적당히 카페 겸 식당인 자스민으로 갔습니다. 전통 중식당의 2대째 경영자가 카페풍으로 어레인지 한 곳인데, 젊은 사람들 사이에서 인기라고 하더군요. 보통 중식당은 여러명이 가서 이런저런 메뉴를 시켜야 제맛이지만, 이 집에선 그냥 코스를 시켰습니다. 요리 내용을 보니 아무래도 코스에 특화된듯해서요. 역시나 오래전 포스팅이라 자세한 메뉴명과 맛은 기억못한다는..

전채1

jasmin@matsue

맛은 살짝 중화풍이 느껴지는 샐러드? 카페를 겸해서인지 인테리어가 깔끔합니다. 젊은 여성분들이 무척 좋아할듯하고, 가격대도 나름 합리적입니다. 보통 아저씨들이 선호하는, 인테리어 후줄근하고 좀 비싸지만 맛만은 끝내주는 – 그러니까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 집하곤 역시 컨셉이 많이 다릅니다. 뭐 그래도 이런 집은 알아두는게 나중에 여러모로 편리하지요. 제가 아저씨들하고만 먹으러 다닐게 아니라면요…

전채2

jasmin@matsue

땅콩소스에 버무린 샐러드인데 제가 드레싱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서리.. 맛은 그냥저냥..

나마하루마키와 고야튀김

jasmin@matsue

중국식에서 벗어나지 않는 카페메뉴를 잘 고안해냈네요. 맛은 으음.. 이지만, 미리 만들어둬서 그렇지 나쁜건 아닙니다.

하루마키

jasmin@matsue

뭐 이것도 맛은 기대이상입니다. 적당한 맛에 적당한 가격, 그리고 세련된 인테리어.. 나중에 데이트라도 하게 된다면 이런데가 가기에 적당하겠네요.

딤섬류

jasmin@matsue

마찬가지..

가지볶음

jasmin@matsue

소스가 약간 단데.. 젊은 사람들 취향에 맞춘 듯 했습니다.

새우와 브로콜리 볶음

jasmin@matsue

새우가 좋네요. 카페에서 나올 수준은 아니고 정통 중국식당에서 기대할 만큼의 레벨입니다. 게다가 브로콜리는 건강식품이니 많이 먹어두는게 좋겠죠? 먹는데 술이 딱히 필요하지 않을만큼 간이 강하지 않은 것도 카페답습니다.

식사로는 죽

jasmin@matsue

꽤 양이 많아서 다 못먹겠더군요.

이것은 안카케 차항

jasmin@matsue

왠지 이쪽이 더 맛있어 보이더라는..

디저트는 네종류나

jasmin@matsue

안닝도후, 젤리, 푸딩, 롤케익.

센스있는 구성입니다. 정통 중식당의 맛을 캐주얼한 분위기에 잘 매치했습니다. 물론 극한의 맛도 아니고 술을 시키기도 애매하기에, 아저씨들에겐 인기가 없겠지만, 여성분들이라면 아주 좋아하지 않을까 하네요.

Read Next: 2019년 겨울에 먹은 점심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