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니혼바시의 르 카페 드 조엘 로부숑

저는 여행 동선을 짤때도 디저트를 먼저 고려합니다. 일부러 뎀푸라 미카와를 점심으로 선정했던 것도 한 동안 눈여겨둔 이 카페를 방문하고 싶어서 였습니다.

정문

le cafe de joel robuchon

니혼바시의 다카시마야 백화점 2층에 있습니다. 이 부근은 여러번 와봤지만, 올때마다 한산하더군요. 바로앞 동경역은 인산인해인데, 아마도 양극화겠지요..

처음 봤을때부터 가게의 인테리어도 세련되었고 분위기도 차분해보여 딱 제가 좋아할만한 카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조엘 로부숑이니 맛은 말할 것도 없겠죠. 그런데 같이 올 사람을 찾는게 힘들기에 방문할 기회가 잘 안되더군요.

물 컵

le cafe de joel robuchon

빨간 색이 인상적입니다.

라트리에 풍 밀피유 (천사의 머리카락을 엮어서)

le cafe de joel robuchon

사각사각하는 과자와 부드러운 생크림에 신선한 베리가 매치되었네요. 칼로 자르기가 힘들어서 깔끔하게 먹기엔 좀 불편했지만, 환상적인 맛이였습니다. 조엘 로부숑의 디저트는 명불허전입니다. 가격은 디저트 + 차의 세트로 1575엔 하더군요. 좀 비싼 편이긴 하지만 디저트를 좋아하신다면 일부러 찾아와서라도 꼭 먹어보시길 추천해드립니다.

타르트 쇼콜라 아메르

le cafe de joel robuchon

무척 진한 초콜렛의 타르트입니다. 일반적인 케익보다야 훨씬 맛있지만, 역시 초콜렛 타르트는 다른데도 잘하는데가 많기에 굳이 조엘로부숑이 아니여도 괜찮았을듯합니다. 의외로 젤리가 맛있어서 놀랐습니다. 좀 사왔어야 했는데 따로는 안판다고 하는 듯했습니다.

홍차 아이스티

le cafe de joel robuchon

같이간 일행이 주문했는데, 퀄리티가 매우 높다고 하네요. 가격이 비싸지만, 이 가게는 꼭 맘에 든다고 하더군요.

저는 후르츠티

le cafe de joel robuchon

조엘로부숑만의 블렌드 티라는데 괜찮네요.. ^_^

안의 좌석과 오픈 키친

le cafe de joel robuchon

이렇게 멋진 분위기의 가게인데, 생각보다 사람이 붐비지 않더군요. 아마도 백화점 안인데다가, 가격대가 싸지 않아서겠지요. 디저트 뿐만아니라 점심도 팔고, 카페 메뉴도 있고, 애프터눈 티세트도 있습니다. 이 부근에 일이 있다면 다양한 용도로 활용이 가능할 듯 합니다만.. 요새 이 동네에 올 일이 안생기는게 유일한 문제이죠.

고급스런 실내 장식..

le cafe de joel robuchon

격조있습니다. 다시 한번 가보고 싶네요.

Read Next: 하마마츠쵸의 이탈리안 치치 판타스티코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