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코엔지의 이자카야 아부상

낮에는 파인다이닝, 밤에는 이자카야를 돌아다니는 패턴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날도 조개류 메뉴로만 승부하는 맛있는 이자카야가 있다는 소문을 듣고 가보게 되었습니다. 이 가게가 위치한 코엔지는 동경내에서 – 돈없고 자유분방한 – 젊은이들이 모여 사는 곳으로, 그다지 대단한 맛집이 집중해 있는 곳은 아니지만, 이날은 지역 주민 덕택에 멋진 미식 경험을 했습니다.

위치는 코엔지 상점가를 북쪽으로 주욱 올라가다보면 거의 끝부근에 나오는데, 길 안쪽이라 찾기가 쉽지 않더군요. 아이폰으로 지도를 보고 찾아갔는데, 처음에 그냥 지나쳤습니다. 매우 허름한 곳으로 1층엔 7~8명이 다닥다닥 붙어 앉아있을 수 있는 좌석이 있고, 작고 가파른 계단을 통해 올라가야 하는 2층엔 4인석 2자리가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1층은 이미 지역주민들로 만석이여서 저희 일행은 2층으로 올라갔는데, 카운터에 비하면 서빙이 좀 늦더군요. 미리미리 주문해서 먹어야 해서 조금은 불편했지만, 그 정돈 감수해야죠.

일단 맥주부터

izakaya abusan

더운 여름에 떠난 여행이라서인지 맥주가 꿀맛입니다. 이번 여행때도 얼마나 많은 생맥을 비웠는지.. 글라스에 술 한방울은 피 한방울이라고 써져있네요. 대학교때 많이 듣던 이야기입니다. 그땐 정말 돈도 없고 체력만 좋아서 싼 술로 쓰러질 때까지 계속 마셨던 기억이 나네요. 요샌 그렇게 하라고 해도 못하지만, 주인 아저씨의 마음은 알 것 같습니다.

오도오시

izakaya abusan

맥주가 나왔으니 안주도 같이 나와야죠. 조개의 내장쪽을 절인 듯한데, 간장 맛이 강해서 맛은 그냥그냥입니다. 옆의 간장은 사시미용입니다.

사시미 3점 모리

izakaya abusan

신선하네요. 맛이야 두말하면 잔소리죠.

주류 메뉴

izakaya abusan

그냥보기엔 메뉴가 그다지 많아 보이진 않지만, 재밌는 니혼슈 뿐이네요. 이것저것 시켜봤습니다. 10년 고주는 안판다고 해서 조금 아쉬웠습니다..

여름의 다이긴조

izakaya abusan

보통 술은 봄에 나오는데, 여름에 나온 술이 있다고 해서 시켜봤습니다. 나마슈만큼의 감동은 없더군요.

야키 3점 중 첫번째

izakaya abusan

조개류 전문 이자카야 답게 매우 신선한 초대형 조개를 쓰네요. 가격도 비싼 편이 아닙니다.

두번째로 소라와 김을 올린 조개

izakaya abusan

특대형 사이즈입니다. 안주로 좋네요.

하마구리 사카무시

izakaya abusan

먹으면서 바로 해장이 된다는 메뉴이지요. 이상한 이자카야에서 시키면 이상한 국물이 나오지만, 이 집은 정말 제대로 하네요. 속이 다 시원해서 다음 술로 바로 넘어갔습니다.

굴소스 볶음

izakaya abusan

재료가 신선하고 큼직큼직해서 맛있습니다.. 분위기보다 맛이 중요하다면 이런 허름한 이자카야에 일부러 찾아가야 합니다.

나마 겐슈

izakaya abusan

주문했는데 좀 늦게 도착하더군요. 1층은 정말 좁은데다 동네사람들로 꽉차서 도저히 외지인이 먹을 분위기가 아니였습니다. 만약 코엔지에 살게되면 그런데서 한 잔하고 집에 들어가게 되겠지요.

물컵..

izakaya abusan

술을 너무 달린 듯하여 물 한잔을 부탁했습니다. 근데 이 작고 비좁고 낡은 이자카야에 맥주잔을 기대했는데 왠 모던한 물컵이 나오네요..

세번째 야키인 듯합니다.

izakaya abusan

쫄깃 쫄깃하네요. 한국에서야 조개를 왕창 왕창 쌓아놓고 먹지만, 일본에선 조금씩 썰어서 안주로 먹습니다. 문화의 차이니 어느 쪽이 더 낫다고는 못하겠죠.

기모미소 오니기리

izakaya abusan

옆 테이블의 아저씨들이 넘 맛있게 드셔서, 저희도 시켜봤습니다. 오니기리 안에 기모가 들어 있어서 간이 잘 되어있고, 구운 정도가 적절합니다. 이자카야의 야키 오니기리는 밥이라기보단 술안주라고 하는게 더 맞겠지요. 대박 맛있어서 감동했습니다.

데지루 마키 다마고

izakaya abusan

마지막은 다마고야키입니다. 잘 만들긴 했는데, 야키오니기리가 너무 맛있어서 가려졌습니다.

트로이카의 치즈케익

izakaya abusan

디저트로 제가 따로 사온 케익을 꺼냈습니다. 긴자의 이와테현 안테나 숍에서 매주 두번 예약을 통해 살 수 있는 케익인데, 매우 매우 농후한 맛입니다. 이 정도로 진한 치즈 케익은 인생에서 먹어본 적이 없네요. 동경의 명점들과 비교해도 한획을 그을 정도로 레벨이 높습니다. 가히 치즈 케익계의 본좌급 맛이라고 할만합니다. 하지만, 너무 농후하기에 치즈케익 매니아 분이 아니시면 오히려 거부감이 들 수도 있겠습니다.

이렇게 잘먹고 밤늦게 친구를 보기위해 나카메구로로 이동했습니다. 시간이 시간이라 왠만한 가게는 다들 문 닫는 분위기여서, 그 시간까지 사람들로 붐비는 역근처의 이자카야로 들어갔습니다.

카일라 8년

izakaya abusan

그런데 이런 싱글몰트가 카운터에 전시되어 있더군요. 여기 주인장 본인이 개인적으로 가져다 놓은 보틀이고, 메뉴엔 없지만, 원한다면 팔수도 있다고 하시더군요. 카일라 8년은 최근에 한정판으로 나오는 싱글몰트로 매우 강렬한 맛이 인상적인 위스키입니다. 가격은 8년치곤 좀 비싸긴하지만, 숙성년수를 빼고 생각하면 아주 훌륭한 싱글몰트입니다. 한정판이라 구하기가 쉽지않은게 단점이죠. 저도 여기서 처음 봤다는.. 제가 계속 째려보고 있으니, 한잔 주시더군요. 감사합니다~

Read Next: 신바시의 뎀푸라집 데잇소쿠

  • 다시 방문하면 1층 카운터에서 먹어야 할 듯. 다 좋았는데 1가지 아쉬운 점을 꼽자면 니혼슈가 인상적이지 못하였다는 정도?

    • 1층 카운터는 그 동네 사는 단골이 아니면 무리라고.. 니혼슈는 좀 임팩트가 떨어지긴 했지.. 10년 고주를 마셔봤으면 좋았을텐데 말이지..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