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긴자의 프렌치 비스트로, 오바카날

친구들과 긴자부근에서 밥을 먹기로 했는데, 갈만한데가 딱히 마땅치는 않습니다. 괜찮은 곳은 예약을 해야 하거나, 가격이 비싸거나, 줄을 서거나, 아니면 분위기가 차분히 대화할만한 곳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이럴때 갈만한 만만한 곳 한둘정도는 미리 확보해두는게 생활의 지혜겠지요. 그런 의미에서 동경의 남쪽에선 오바카날이 괜찮은 선택지입니다.

긴자풍경

aux bacchanal in ginza

긴자라고는 해도 중심가에서 좀 떨어진 곳입니다. 그래서 한적한데다 가격도 괜찮은 맛집이 있을수 있는 것이죠.

정문

aux bacchanal in ginza

줄서서 기다리는 사람들이 아니라, 나오는 사람들입니다.

닭간 무스 샐러드

aux bacchanal in ginza

이 독특한 맛을 싫어하는 분들도 있지만, 간간하고 진한 맛이여서 안주로서 참 좋은 메뉴입니다. 따로 파는데가 있으면 좀 사두면서 두고두고 먹고싶네요.

바게트 빵

aux bacchanal in ginza

오바카날은 바게트빵이 맛있기로도 유명합니다. 가게안에 따로 베이커리가 있기도 하지요.

에쉬레 버터

aux bacchanal in ginza

질좋은 버터와 함께 먹으면 그 맛이 배가되지요.

바지락

aux bacchanal in ginza

해산물도 좀 시켜봤는데, 양이 푸짐하네요.

스테이크

aux bacchanal in ginza

호주산 고기인듯한데 그냥그냥 괜찮습니다. 감자도 맛있는 편이였네요.

어니언 스프

aux bacchanal in ginza

추울땐 따끈한 어니언슾이 최고죠.

다이센 도리

aux bacchanal in ginza

지금까지로도 충분히 배가 불렀지만, 특이한 메뉴가 있어서 하나 더 주문해봤습니다. 질좋은 지방닭요리인데, 상당히 맛이 좋더군요.

이렇게 먹고 마시고 했어도 그렇게 큰 금액이 나오지 않았습니다. 앞으로도 무슨 모임이 있으면 적극적으로 이용해야겠습니다.

Read Next: 효창공원의 해장국집 한성옥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