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카메이도의 호르몬 전문점 카메이도 호르몬

동경에 좀 살다보니 맘에 드는 가게들이 하나 둘 씩 생기고 있습니다. 맛도 물론 최고여야 하지만 부담없이 먹을 수 있고, 먹고 난 후에 근처에 잠시 들릴 곳이 있으면 더할나위 없겠죠. 카메이도 호르몬도 그런 집 중에 하나인데, 그래서 정기적으로 들리게 되네요.

이모 록

kameido hormon

고구마 소주의 록입니다. 요샌 맥주보다 소주가 더 땡기더군요.

모야시

kameido hormon

양이.. 엄청납니다.

대창

kameido hormon

뭐 살살 녹죠.. 한국의 비싼 대창집과 비교하면 가격은 1/10, 맛은 그 이상이라고나 할까요..

하찌노스

kameido hormon

선도가 살아 있어서 엄청 맛있었습니다. 시찌미랑 잘 어울렸구요.

미노

kameido hormon

이 쪽의 선도도 예술입니다.

호르몬

kameido hormon

양념도 맛있네요.

부위 설명

kameido hormon

한국에서 먹는 대부분의 부위가 있는 듯하더군요. 이렇게 전문적으로 하는 곱창집이 시내에 몇군데 있는데, 일본의 호르몬 문화도 점점 자리를 잡아가는 듯합니다.

돈토로

kameido hormon

호르몬이 입에서 녹기는 하는데 씹는 맛이 좀 부족하죠. 그래서 시켜봤습니다. 묵직한 직구를 날리는 느낌입니다.

죠갈비

kameido hormon

한접시에 1700엔이지만 안시킬수가 없죠. 입에서 폭발하듯 녹아버리는 지방의 맛은 한우나 다른 나라의 소고기에서는 찾기 힘든 맛입니다. 일본에서 야키니쿠를 먹었다 라고 하려면 이 정도는 먹어줘야죠.

세세리

kameido hormon

잘 먹긴 했지만 마지막에 좀 아쉬워서 세세리로 마무리를 했습니다. 이날도 엄청 잘먹고 인당 4000엔이 안나왔습니다. 정말 부담이 없는 집이라 단골이 되고 싶지만, 여름에 가긴 좀 더운지라 가을 이후에 자주 가야죠.

Read Next: 록본기의 로바다야키 마타기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