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스카이트리의 케익 전문점 킬페봉

킬페봉의 케익이 비싸기는 하지만 워낙 맛있기 때문에 정기적으로 사먹고 있는 중입니다. 이 날은 사먹는게 아니라 직접 매장의 카페에 방문해서 먹었네요.

복숭아 쥬스

qu'il fait bon

음.. 가격은 비싼데 생각보단 평범하네요

커피

qu'il fait bon

나쁘지 않다는 듯 합니다.

그레이프후르츠 타르트

qu'il fait bon

새콤한 과일과 크림이 절묘하게 어울어집니다. 킬페봉다운 메뉴더군요.

흰딸기 타르트

qu'il fait bon

초 여름에만 나는 흰 딸기를 쓴 타르트가 있어서 주문해봤습니다. 한피스에 1500엔정도 했네요. 설명에 보면 첫사랑의 맛이라고 써져 있었는데, 매우 평범한 – 달지도 않은 – 딸기 맛이 나네요. 아마오우같은 브랜드 딸기가 훨씬 맛있는데, 단지 색이 희다고 두배의 가격을 낼 이유는 없다고 봅니다. 뭐 어쨌든 좋은 경험이 되긴했는데, 아마도 이런게 첫사랑의 맛인거겠죠.

참고로 딸기의 안도 하얗습니다.

qu'il fait bon

신기하긴 신기하네요. 색은 이래도 확실히 딸기맛이 나니까요.

트로피칼 타르트

qu'il fait bon

이건 그 다음번 방문때 찍었습니다. 열대 과일을 올린 타르트인데 신맛이 하나도 없어서 신기했습니다. 정말 맛있네요

복숭아 타르트

qu'il fait bon

시중에서 파는 가장 맛있는 복숭아를 쓴듯하더군요. 그냥 복숭아만 먹는 것보다 타르트로 먹는게 더 맛있다는게 신기합니다.

이건 생일때 사먹은 계절타르트입니다.

qu'il fait bon

확실히 과일타르트는 둘이서 나눠먹기엔 불편하네요. 그렇다고 인당 1개씩 먹기는 부담스럽고.. 맛있는 과일은 서로서로 양보하며 먹는 수 밖에요.

넥타르 타르트

qu'il fait bon

8월이 되니 복숭아의 시즌이 이미 끝나버리더군요. 그래서 사온 넥타르 타르트인데, 맛은 괜찮았지만 복숭아 만큼은 아니였습니다. 내년을 기대해봐야죠.

킬페봉에선 거의 실패하는 일이 없는데, 그만큼 안정된 집입니다. 요즘은 1~2달에 한번정도 들리는 듯하네요. 너무 자주가도 질리니까요. 맛있는 과일이 왕창 나오는 올 가을이 기대됩니다.

Read Next: 타니 넥스트 도어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