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벽제갈비와 담장옆의 국화꽃

요즘 서래마을쪽에 갈일이 자주 생기네요. 아니, 뽈뽀 갈일이 자주 생기는 것이겠지만요. 어느 주말 몸보신도 할겸 집에서 가까운 벽제갈비에 다녀왔습니다. 강남역에 봉피양도 있지만 분위기가 좀 어수선한 감도 있으니 소고기를 먹는다면 역시 벽제갈비죠.

 

한우 꽃등심

byeokje galbi

음.. 기름기 많은 몸에 아주 나쁜 고기가 나오네요. 2인분인데 양도 나름 괜찮습니다. 먹고 배고플 수준은 아니더군요.

 

반찬

byeokje galbi

정갈하게 잘 나옵니다. 고기 가격을 생각하면 당연하겠죠.

 

불판위에 얹어서

byeokje galbi

사실 좀 놀랐는데, 최소 2인분 부터 시킬수 있는데 2인분을 그대로 올리더군요. 이것 참.. 이 아까운 고기를 굽자마자 허겁지겁 먹으라는 말인지. 1인분 굽고 다시 1인분 올리는게 정상 아닌가요.

 

구워서

byeokje galbi

결국 처음엔 무척 맛있게 먹었는데, 나중 고기는 너무 많이 타더라구요. 가격을 생각하면 서비스가 좀 아쉽네요. 혹은 최소 4명은 와서 먹어야 했던 것일지도 모르겠네요.

 

맛보기 냉면

byeokje galbi

벽제갈비 냉면은 국내 최고 수준이죠. 맛있었습니다만 양이 좀 작았습니다. 일반 냉면 시켰어도 좋았을지 모르겠지만, 생각해보면 디저트도 먹어야 하니 이정도가 적당했네요.

 

파인애플

byeokje galbi

숙성이 잘되었더군요. 깔끔하게 마무리했습니다.

 

2차로 간 곳은 서래마을의 빙수 전문점 담장옆의 국화꽃입니다. 예전부터 유명한 곳이죠. 원래는 타르트 전문점 줄리에트에 가려했는데, 가는날이 장날이라고 휴일이였습니다.

 

대추가 올라간 팥빙수

damjang

좀 달긴했지만 괜찮은 빙수였습니다. 설빙보다는 훨 나았네요.

 

damjang

메뉴가 다양하게 있더라구요. 그중에 전통떡을 시켜봤는데 볼륨이 상당했네요.

분위기도 괜찮았고 다음에 그 근처에 갈일이 생기면 다시 들리게 될 것 같습니다. 바로 앞에 오뗄듀스도 있지만 거기는 카페 스페이스가 너무 작아서 답답하니까요.

Read Next: 신사동의 콩나물 국밥집 전주 현대옥

  • 와 벽제갈비ㅋㅋㅋㅋㅋㅋㅋ

    남의 돈이나 회삿돈으로만 먹을 수 있다는 전설의 집…

    클라스 장난아니네요ㄷㄷ

    • 비싸지만 가끔 갈 일이 생기네요~ 고기가 괜찮긴 했는데, 요새 이 정도 고기는 흔해진 듯한 느낌이..

  • ㅋㅋㅋ흔해졌다고요?!

    이집 고기가 대한민국 최고라고 들었는데..

    더 나은 데도 있나요..?

    • 뭐.. 뽈뽀의 카르파쵸도 이정도 수준은 되구요. 요즘 여기저기 블로그 포스팅에 보이는 곳들 중에 괜찮아 보이는 곳이 많더라구요. 갠적으로는 여의도의 옴팡집이 스타일은 다르지만 고기질은 정말 훌륭했네요. 그리고 같은 계열이지만 도곡동 지점이 더 나았던 느낌도 있구요.

  • 오호.. 저는 미도식당밖에 안가봤어요ㅋㅋ

    뽈뽀의 카르파쵸도 함 먹어 봐야겠네요ㅎㅎ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