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신바시의 꼬치집 미츠마사

이번 동경여행에서는 그동안 가보고 싶었던 맛집 위주로 돌고 있습니다. 왜냐면 같이 맛집을 돌아다닐 친구가 없어서이죠. 잘 아는 집이라면 먹고 싶은 것만 먹고 나오면 되지만, 처음 가는 집은 이것저것 시켜보고 싶은게 많으니까 혼자서 먹으러 돌아다닐때는 잘 안가게 됩니다. 나이 든 아저씨의 삶이란 대략 비슷하지 않을까 하네요. 그렇다고 예전처럼 혼자서 2~3인분을 먹을 체력도 안되고 말이죠.

 

그래서 간 곳은 신바시의 꼬치집 미츠마사입니다. 가게 분위기가 좀 정신이 없어서 그렇지 맛은 미슐랭 스타급입니다. 아주 훌륭하죠. 2차도 고려해서 오픈 시간에 맞춰 갔습니다.

 

오토오시

mitsumasa

꼬치하면 맥주죠. 한잔 시키니 오토오시가 먼저 나옵니다. 양파와 챠슈를 식초와 간장에 절인 듯한데 전채로 먹기에 좋았습니다.

 

 

기린 생맥주

mitsumasa

나오자마자 마셔야 하는데 사진을 찍다보면 거품이 꺼지는 안타까움이 있습니다. 어찌되었건 이날도 고생많이 했으니 맥주 한잔정도 괜찮겠지요.

 

 

손질된 재료들

mitsumasa

선도가 죽음이더군요. 마구 먹고 싶지만 혼자서는 한계가..

 

하라미, 레바

mitsumasa

신바시는 샐러리맨의 천국입니다. 이런 꼬치를 매일 먹을 수 있다니..

 

레바 확대샷

mitsumasa

선도가 좋으니 간이 극한으로 부드럽습니다. 숯불에 구우니 향도 풍미도 살아나구요.

 

시로, 피망 니쿠즈메

mitsumasa

시로는 내장인데 좀 물컹하면서 고소한 맛입니다. 피망에 고기를 채워 구운 니쿠즈메는 피망의 단 맛과 고기의 터프함이 잘 어울리는 메뉴입니다. 신사동의 한잔의 추억이라는 호프에서 이와 비슷한 고추튀김을 팔긴하는데 레벨이 다르죠.

 

쯔쿠네, 돈토로

mitsumasa

츠쿠네는 어찌보면 일본풍 샤퀴테리 같은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맛이 없을리가 없죠~ 돈토로의 지방도 입에서 살살 녹습니다.

 

이날은 혼자가서 정말 얼마 못먹었네요. 가볍게 먹고 2차도 가야하니 금방 자리를 일어났습니다.

Read Next: 아사쿠사의 프렌치 레스토랑 오마쥬 part. 2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