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이태원 해방촌의 프렌치 꼼모아

예전에 압구정 로데오의 루이쌍크 오픈 초기에 방문해서 김모아 셰프의 요리에 감탄한 적이 있었습니다. 루이쌍크를 관두고 프랑스로 유학가신다더니 어느새 돌아와서 프렌치 레스토랑을 오픈하셨더군요. 꼭 가보고 싶은 집 1순위였는데, 직접 가보니 기대되로 너무 훌륭한 요리가 나왔습니다.

 

테이블

comme moa

매우 캐주얼한 분위기가 해방촌과 잘 어울립니다. 꽤 올라가야해서 접근성은 좀 그런데 요즘은 위치가 어디든 맛만 있으면 다들 잘 가는 분위기가 되었죠. 접근성 좋은 곳은 월세가 너무 높아서 퀄리티를 유지할수가 없으니까요.

건물주들이 연합해서 잘 조절하면 될텐데 너나 할것없이 치킨 게임을 하는게 문제인 듯합니다. 나혼자 월세를 더 받으면 아무 문제 없는데 모든 건물주가 월세를 더 받으면 상권이 망하는데 말이죠. 이런건 시장의 자율적인 자정기능에 맞기면 안되는데, 과연 어찌될지..

 

 

추천 와인

comme moa

프렌치를 먹는데 와인을 안할수가 없죠.

 

통오리, 닭간, 돼지로 만든 차가운 테린 스타일의 뚝뜨와 프와그라와 트러플 향의 비네그렛

comme moa

그냥 척봐도 단순한 요리가 아니더군요. 손이 많이 가는 요리를 매우 리즈너블한 가격에 맛볼수 있는게 매우 매력적입니다. 좀더 가까이 있으면 좋겠지만, 사실 요즘은 가까이 있는 집들도 잘 안가게 되서 말이죠. 인생 참 바쁘네요.

 

바질페스토에 구운 달팽이로 속을 채운 화이트 크림소스 파이

comme moa

루이쌍크에서 개선 된 모습이 보입니다. 프랑스 식 안주라는 이미지에 딱 맞더군요. 이런 음식에넌 와인을 마셔야 하는데, 요즘 너무 독주만 마시고 다니는 듯한 느낌이..

 

컬리플라워 무스 & 구운 관자 요리

comme moa

비스크 소스가 정말 진하더군요. 얼마나 정성들여 만들었을지 상상이 갑니다.

 

당근 퓨레와 오렌지를 곁들인 봉화농장 오리 다리 꽁피

comme moa

좋은 재료에 완벽한 조리법이 가해졌습니다. 이정도면 정말 전 세계 어디에 내놔도 통할거 같습니다. 한국의 수준이 넘 높아졌습니다.

 

수란 & 먹물 라이스를 채운 통 오징어

comme moa

이 메뉴도 깜짝 놀랄만큼 맛있더군요. 기회 되시면 꼭 드시길.

 

오렌지 수플레 & 바닐라 아이스크림

comme moa

시그니쳐 디저트인 수플레를 안시킬수가 없죠.

제가 가져온 폴 지로 꼬냑 30년을 같이 마셨는데, 꼬냑도 넘 맛있고 디저트와도 잘 어울렸네요. 몇병 더 쟁여놔도 될 듯합니다.

 

기대하고 방문한 꼼모아는 예상대로 너무 훌륭한 곳이였습니다. 요리의 특징상 1차로 가기보다는 2차로 가서 안주 좀 먹고 와인좀 마시면 딱일 듯한데, 이태원에서 1차 할 일이 생각보다 많지 않은게 유일한 문제랄까요. 위치때문에 자주가지는 못할것 같지만 이 날 받은 감동은 오래오래 기억하겠습니다.

Read Next: 아사쿠사의 차이니즈 레스토랑 류엔

  • 부근에 거주하는지라 두 번 가보았습니다. 좋죠.

    말씀하신대로 2차로 가도 좋겠지만, 소월길에서 해방촌으로 내려가는 버스 혹은 도보를 통해 내려가 첫 식사를 즐기고 천천히 해방촌을 내려오며 2차를 가는 코스도 권해드립니다. 아무래도 좀 외진 곳에 있는지라 1차로 가도 자리가 있는 경우가 많더군요(지나갈 때 보니까 자리가 빈 경우가 많아서 아쉽더군요). 부른 배를 두드리며 천천히 걸어 내려가며 해방촌 구경하는 맛이 쏠쏠합디다.

    •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그 동네 사신다니 부럽기도 하구요. 제 경험상 해방촌으로 모이려면 8시 이전은 좀 힘들더라구요. 지하철역에서도 한참 걸어야 하고, 택시를 타도 그 동네가 자주 막히더군요. 기사분이 해방촌 가는 길을 모르는 경우도 있었구요. 미리미리 출발하면 되긴 하지만 여의치 않네요. 어찌되었건 다음 기회가 다시 생기겠죠~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