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스이텐구마에의 디저트 카페 옥시타니알

옥시타니알 역시 제가 좋아하는 디저트카페인데, 스이텐구마에가 가기 편한 곳은 아니라서요. 닌교쵸에서 내려서 걸어가도 되긴하지만 어쨌든 시내에서 좀 떨어진 곳에 있기에 자주는 못가는 곳입니다. 아마 전문 미식가가 아닌 여행자 분이라면 가기 무척 난감할꺼 같네요.

 

이런 저런 쇼핑 먼저

occitanial

 

그리고 케익!

occitanial

역시 이쁩니다. 이만한 가게가 많지 않죠.

 

장식

occitanial

바닷속 풍경을 초콜릿으로 꾸몄네요. 소라게는 판매 안했다는..

 

그리고 오다가다 제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던 위스키를 발견해서..

occitanial

나중에 알게되었는데 한국에서도 판다고 하더군요. 마셔보니 꽤 좋았다는..

Read Next: 홍대 와우산의 바 대디 서울

  • 소개해주신 덕분에 트라이알에서 공쳤다가 이곳에 들려 카라멜을 다섯통 사서 귀국했습니다. 좋더군요.

    • 트라이알은 최근에 영업 방식이 좀 바뀐거 같은데 담에 일본갈때 확인해봐야겠습니다. 지금 올리는 정보는 작년꺼라서 말이죠. 그 이후로 발견한 괜찮은 집들도 좀 있는데 천천히 소개하겠습니다.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