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오모테산도의 카페 키츠네

오모테산도에 메종키츠네가 운영하는 카페가 있습니다. 가보니 사진들고 셀피 찍는 힙스터들로 가득하더군요.. 카운터 샌드위치나 쿠기같은게 있습니다. 직원들이 전부 메종키츠네 옷을 입고 있는게 인상적이네요. 굳즈 뭔가 멋진 굳즈들이 많은 듯한데 제가 패션에 관심이 없어서리.. 핫오렌지 맛 괜찮더군요. 정문 앞에서.. 인스타그램용 사진을 찍어봅니다.. 간판도 멋지고.. …

Continue Reading...

오모테산도의 빵집 겸 카페 [빵과 에스프레소와]

일본어로 하면 [빵또 에스프렛소또]정도가 되겠네요. 오모테산도에 있는 인기 빵집인데 어느날 집에 가는 길에 들렸습니다. 대략 이런 분위기.. 오샤레합니다. 요즘은 이런 집들이 인기죠. 남은 빵들 늦게 갔더니 빵이 얼마 없네요. 안에서는 파니니를 팝니다. 카운터 뒷편 봉투 이런거 디자인은 다 어떻게 하는 것인지.. 피자와 비슷한 포카치오 저자극성의 편안한 맛입니다…

Continue Reading...

부산 초량의 카페 초량

부산역앞 초량동에 인스타를 의식한 카페가 오픈했다고 해서 인스타그래머인 제가 안다녀올수가 없었네요. 올라가는 길 부산역앞에 버스가 있다고 하는데 저는 택시를 타고 올라갔습니다. 카페 가는 길의 하늘 풍경 초입부터 예술입니다. 산 꼭대기에 정말 절묘한 곳에 카페가 있더군요. 우유와 후르츠 샌드/다마고 샌드 인스타용이라고 밖에 할말이.. 내부에 사람들이 꽉차있어서 밖에…

Continue Reading...

후타고다마가와의 카페 옥시모론

후타고다마가와가 멀어보이지만, 실제로 노선이 잘 되어 있어서 생각보다 시간이 많이 걸리진 않습니다. 주말에 시간을 내어 한번 다녀왔습니다. 마가렛 하웰 카페 요즘 패션 브랜드의 카페가 여기저기 보이는 듯하는 느낌이.. 트렌드일까요.. 옥시모론 위치는 다카시마야 백화점 옥상입니다. 분위기 참 끝내주더군요. 옥시모론은 카마쿠라의 유명한 카페라는데 드라이카레로 유명하다더군요…

Continue Reading...

신쥬쿠의 과일원 리베르

신주쿠의 남쪽 출구에서 오에도선 방향으로 가다보면 과일원 리베르가 나옵니다. 제가 신주쿠를 많이 와봤다고 생각했는데 이런 집이 있는 줄은 이제서야 알았습니다. 넷플릭스의 디저트 전문 미식 드라마 [사보리맨 칸타로]에 감사드립니다. 진짜 재밌는데 한국에서 볼수 있는지는 모르겠네요. 배우의 연기가 장난이 아니라는..   케익들 종류가 많습니다.   과일들 …

Continue Reading...

광화문 홀드미커피와 매일 분식

이번 출장에는 광화문에 일이 있어서 자주 갔습니다. 가는 김에 홀드미커피에 들려봤는데 멋진 공간이더군요.   홀드미 커피의 구석 찾기가 쉽지는 않습니다. 판교점보다는 규모가 큰듯하더군요.   이런 분위기     이런 분위기     핫바닐라 궁금해서 시켜봤는데 바닐라 엑기스를 잘 우려낸 맛이더군요. 그리고 좀 달달…

Continue Reading...

쿠라마에의 단델리온 초콜렛 카페

쿠라마에 하면 잘 모르실텐데 아사쿠사 바로 전 역입니다. 걸어서도 그렇게 멀지 않구요. 요즘 기요스미시라카와와 함께 동경에서 힙한 동네로 유명한데, 이 동네에 시카고에서 날아온 초콜렛 전문점이 있다고 해서 가봤습니다.   반다이 앞 반다이와 이리사와가 쿠라마에 근처에 있습니다.   정문 오샤레합니다.   내부 힙스터들이 많네요.  …

Continue Reading...

오모테산도의 헝가리 식당 제르보

오샤레한 동네, 오모테산도에 헝가리의 노포 카페겸 식당이 생겼다는 소문을 듣고 다녀왔습니다. 150년 전통이라는데, 그렇게 역사적인 식당이라면 일부러라도 가볼만 합니다.   오모테산도의 밤은 대략 이런 분위기입니다. 앞에 보이는 성은 결혼식장이라는..   입구 카페처럼 생겼습니다. 식사도 되고 디저트도 즐기고 술도 한잔 가능하고 뭐 그런 분위기네요. …

Continue Reading...

판교의 슈퍼 스테이크와 홀드미 커피, 그리고 호호컴퍼니 쇼룸

개발 일을 하다보니 판교에 갈 일이 가끔 생깁니다. 가는 길이 멀어서 자주 생기면 큰일 난다는..   판교에서 근무하는 분에게 어디가 맛있냐고 물어보니 슈퍼 스테이크라는 곳을 알려주네요. 아마 판교에만 있는 건 아니고 지점인 듯한데, 판교의 척박한 미식상황을 생각하면 지점이라도 아무 상관없습니다.   주방 다들 아시다시피 이끼나리 스테이크를 벤치마크한 …

Continue Reading...

청담의 카페 디오르

청담의 카페디오르는 럭셜한 분위기에 최고급 디저트를 먹을 수 있는 곳입니다. 제가 좋아하지 않을 수 없는 곳이지만 갈 일이 자주 생기지는 않더군요.   라즈베리 핫초코 그림처럼 아름다운 핫초코입니다.   바닐라 밀피유 인피니망 바닐라의 맛이 진하더군요. 거의 최고 수준의 디저트였네요.   모자이크 아이스크림 정식이름은 훨씬 길었지만.. 암튼…

Continue Reading...

성수의 카페 겸 갤러리 대림창고

대림창고하면 대림역 부근에 있을법 하지만 지하철 2호선 성수역에서 가까운 곳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제 서식처와는 좀 거리가 있긴하지만 그만큼 들리는 소문이 좋아서 일부러 날잡고 들렸네요. 서울숲 부근엔 예전에 밀도의 빵을 사러 들린 적이 있는데 분위기가 너무 좋았었죠. 그래서 겸사겸사 그 부근도 방문했습니다.   내부 이렇게 레트로 모던한 공간이 서울에 있을 줄…

Continue Reading...

압구정의 디저트카페 우나스

압구정 CGV건너편에 디저트카페 우나스라는 곳이 생겼다는 소식을 라망에서 본거 같습니다. 김혜준님이 쓴 기사로 기억하는데, 원래 베이킹 클래스를 하는 곳인데 카페를 목금토일만 연다는 듯 하네요. 어느 더운 여름날 하루 날잡아서 다녀왔습니다. 요즘 웰케 더운지 모르겠네요.   대략 이런 곳 맨 위의 가게인데 잘 보면 UNAS라는 간판도 보입니다. 날이 더워서 계단…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