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홍대의 와인 레스토랑 투쉐프

한달만에 시간이 나서 친구와 함께 투쉐프에 방문했습니다. 그런데 내부 사정이 많이 바뀌었더군요. 쉐프 한분이 독립을 하셨더라구요.

토마토 가스파쵸

2chef

산뜻하네요. 봄에는 역시 가스파쵸죠.

2chef

as always네요

차돌박이

2chef

이날 처음 먹어본 메뉴인데 한식같지만 어쨌든 맛있습니다.

파스타

2chef

투쉡의 파스타는 언제나 좋았죠

한우 안심 스테이크

2chef

작년엔 스테이크 퀄리티가 왔다갔다 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요즘에 방문했을땐 거의 흔들림이 없더군요. 이 정도면 부처스컷보다 맛있다고 할 수 있겠네요.

디저트로 포도와 치즈

2chef

간만에 왔다고 서비스가 나온 듯하네요. 좀 더 자주 와야 했는데 4월엔 넘 바빴네요.

크렘뷜레

2chef

오늘도 언제나처럼 맛있게 식사 잘했습니다.

그리고 팩토리에서 벤리악 한잔

2chef

이날은 일찍 들어갔습니다. 몸 좀 추스려야 해서요.

Read Next: 긴자의 6th by oriental hotel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