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료고쿠의 베이커리 카페 르 쿠르

호쿠사이라고 하면 미술에 관심이 있는 분이 아니라면 대부분 누군지 모르실듯한데, 우리나라로 치면 김홍도나 신윤복같은 국민적으로 유명한 풍속화가입니다. 화려한 색채감이 나중에 인상파에도 영향을 주었죠. 그 호쿠사이가 스미다구 출신이라 스미다구에 호쿠사이 관련된 곳이 좀 있는데 료고쿠에 있는 호쿠사이 거리도 그런 곳중 하나입니다. 잘 꾸며져있는데다가 멋진 카페도 있어서 가끔 산책하기 좋습니다. 어느날 그 부근을 산책하는데, 작은 빵집겸 카페가 있는 것을 발견하고 들어가봤습니다.

정문

le coeur

말하자면 그냥 평범한 동네 빵집인 셈이죠. 큰 길이나 역하고 꽤 멀리 떨어져있어서 동네 사람들 아니면 일부러 찾아가기가 쉽지 않은 곳입니다.

완소 크림빵

le coeur

이 크림의 부드러움이 장난 아니더군요. 단맛도 적당하고 빵과의 밸런스도 좋습니다. 이정도 맛있는 크림빵은 별로 없지 않나 생각되네요. 참고로 요즘 로손에서 팔고 있는 빵중에 크림이 이 정도로 맛있는 빵을 몇번 먹어봤는데, 편의점 빵은 아무리 맛있어도 단맛이 너무 튀는 경향이 있지요.

내부

le coeur

늦게 갔더니 빵이 다 팔렸네요 ㅠ.ㅜ

카페 스페이스

le coeur

정말 작습니다.

레바파테

le coeur

빵뿐만 아니라 반찬, 안주류도 좀 팔던데 가격대비로 괜찮아보였습니다.

크림이 들어있는 빵

le coeur

괜찮긴한데 다른 빵집에 비해 큰 차별성은 없더군요.

무화과가 들어있는 빵

le coeur

평범합니다.

포카챠

le coeur

전반적으로 가격이 다 괜찮아서 동네 빵집으로는 합격입니다.

그외 빵

le coeur

그외 빵

le coeur

올리브 빵

le coeur

크림빵이외엔 충격적으로 맛있는 빵은 없더군요. 마치 닌교쵸 슈크리의 슈크림하고도 비슷하네요. 동네 빵집치곤 괜찮은 수준입니다. 좀더 가까이 있었다면 자주갔겠지만, 주말에 일어나서 료고쿠까지 찾아가는 것도 쉬운일은 아니라서요. 날씨가 선선해지면 찾아가야겠습니다.

Read Next: 아사쿠사의 기타가타 라멘집 반나이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