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홍대의 양고기 징기스칸 전문점 이치류

평일 어느 날 갑자기 양고기 먹는 번개가 열렸습니다. 원래는 운봉산장을 가려고 했지만, 그 부근에 2차로 갈데가 별로 없어서 홍대의 이치류로 장소를 정했습니다. 요새 모임을 하면 왠만한 코스 요리 아니면 1차에 끝나는 일이 거의 없는 것 같습니다.

정문

ichiryu

예전엔 다루마야라는 상호였는데, 바뀐이후로는 처음인 거 같습니다. 한동안 안오긴했지만 맛이나 지명도는 별 차이 없는 것 같더군요. 이날도 손님이 꽉찼습니다.

생 살칫살

ichiryu

예전에 없던 메뉴가 있어서 시켜봤는데 등심보다 나은진 모르겠더군요.

생등심

ichiryu

양고기의 잡맛이 없어서 먹기 편한 등심입니다. 예전에 먹었던 맛이랑 같더군요.

반찬

ichiryu

고기가 준비되기까지 시간이 좀 걸리니까 그 사이에 술안주로 먹었습니다.

양파와 대파

ichiryu

이 집은 고기보다 구운 양파/대파가 더 맛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엄청 많이 먹었습니다.

고기를 올려서

ichiryu

배가 고파서 허겁지겁 먹었네요.

양갈비

ichiryu

양갈비도 시켜봤는데 육질이 참 부드럽네요.

잘 구워서

ichiryu

좀 시간이 걸립니다.

다익어서

ichiryu

양갈비는 들고 먹어야 제맛이죠. 이날은 좀 오버해서 먹어서 인당 5만원정도 나왔습니다. 일반인이라면 3만원부근에도 끝날수 있는 집인데, 1.5배는 먹은 셈이죠.

오차즈케

ichiryu

이 집의 명물이라고해서 시켜봤는데, 구운대파가 잘 어울리더군요.

아무래도 운봉산장보다는 양고기 풍미가 살짝 떨어지긴하지만, 홍대에서 이만한 만족도를 주는 집이 그다지 없으니까 가끔 찾아가게 됩니다. 요즘 스태미나가 부족해서인지 양고기가 매우 땡기는데, 다음엔 운봉산장이라도 다녀와야겠습니다.

Read Next: 방배동 메종엠오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