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연남동의 연남부르스

일본에 다녀와서 사온 물건을 정리하는 시간을 가져봤습니다. 이것저것 잡다하게 사오니 한번으로는 안되고 두세차례 정도 모임을 가져야 어느정도 정리가 되더군요.

 

이번에 만난 곳은 연남부르스 라는 연남동 초입에 있는 가게입니다. 이 집의 가장 큰 장점은 요리 1개당 와인 1병이 코키지 무료라는 점입니다. 음식도 먹을만하니 간단하게 BYOB모임을 가질때 좋더군요. 투쉐프가 문을 닫은 이후로 홍대에서 코키지 무료로 갈만한 곳이 없어서 아쉬웠는데, 이런 집들이 있어서 참 다행입니다.

 

일단 맥주부터 한잔

yeonnam blues

가볍게 시작했습니다. 이 이후로 와인을 몇병 열고, 마지막으로 업소 와인도 마셨네요. 행사하는 업소와인을 마시니 CD를 선물로 주시더군요. 원래 이 집이 음반 레이블 회사에서 하는 곳이라 그런 듯하네요.

 

해산물 빠쉐

yeonnam blues

신선한 재료를 써서 맛은 괜찮았는데 개인적으론 쪼끔 매운 듯했습니다. 이탈리아식이라기보단 한국식으로 어레인지 된거겠죠. 와인보다는 소주랑 어울리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좀 했습니다.

 

제주 흑돼지 오겹살 철판구이

yeonnam blues

철판구이를 잘하는 듯해서 시켜봤습니다. 요리는 심플한데 괜찮은 재료를 써서인지 먹을만 하더군요. 간이 좀 있는게 안주에 최적화 된 느낌입니다.

 

항정살 철판구이 & 양파 슬라이스

yeonnam blues

철판구이 류를 하나 더 시켰는데 이것도 맛있네요. 지금 까지 나온 것중에서는 가장 와인 안주에 가까웠습니다.

 

골뱅이 샐러드

yeonnam blues

이름은 샐러드인데 거의 파스타더군요. 골뱅이가 쫌 더 들어갔으면 좋았겠지만, 이정도도 시메나 전채로 먹기 좋더라구요.

 

피쉬 앤 칩스

yeonnam blues

이번 방문때 가장 괜찮았던 메뉴입니다. 얇게 썬 흰살 생선 튀김이 쫄깃한 느낌도 있을 정도로 안주로 아주 훌륭하네요. 아마 영국에서도 이렇게 맛있는 피쉬 앤 칩스는 없겠죠.

 

연남부르스는 이탈리아식 이자카야 같은 느낌의 술집이였습니다. 가격도 괜찮고 코키지도 무료라 근래 BYOB모임이 생긴다면 또 방문해보고 싶습니다.

Read Next: 신사동의 해산물 포차 시실리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