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아사쿠사의 베이커리 겸 델리겸 까페 트라이알 시바타니

동경에 가면 머스트 비짓 해야할 곳이 몇군데 있는데 트라이알 시바타니도 그중 한 곳입니다. 제가 너무 사랑하는 곳이죠.

까늘레

tri-R shibatani

제가 먹어본 최고의 까늘레는 오늘도 여전합니다. 4시간 정도면 맛이 변하기에 한국에 들고오지 못하는게 아쉬울 뿐이죠.

카레빵

tri-R shibatani

까늘레를 먹는 동안 바로 구운 카레빵이 나왔기에 두말않고 시켰습니다. 바로 구워서 바삭바삭한 빵이 끝장으로 맛있긴 했지만 쫄깃한 맛은 좀 식어야 나오더군요. 5분 후쯤 먹었으면 밸런스가 퍼펙트하지 않았을까 생각해봅니다.

카레빵하나에 감동하는 소소함이 일본 생활의 즐거움이였는데, 한국에서 살아도 가끔씩 그런 소소함을 즐길수 있는게 기쁘네요. 다음 번 방문에도 꼭 먹으러 오리라 다짐했습니다.

Read Next: 쯔끼지 쇼로의 다마고 샌드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