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신사동의 해산물 포차 시실리

요즘 강남에서 누구랑 만날 약속이 생기면 거의 시실리와 뽈뽀만 가게 되네요. 제 취향상 맥주/와인/사케/위스키를 마실만한 식당을 찾아 다니지 않기 때문에(식당에서 마시는 것보다 직접 구해서 마시는 편이 만족도가 높은지라..) 술한잔 할때 갈 만한 곳이 별로 없습니다. 식재료에 관해서는 일본 살때가 좋았지만, 지금은 일본이 아니니까 나름 적응하며 살려다보니 갈 만한 곳이 정해져서 벗어나질 못하고 있습니다. 뭐, 곧 연말이니 무수히 많은 번개가 기다리고 있겠지만요.

 

암튼 이날은 소주와 소맥을 좋아하는 정예 멤버들과 함께 시실리를 찾았습니다.

산적

sisily

일단 기본으로 시켜야죠.

해산물 모듬 대자

sisily

인원이 되어서 대자를 시켰는데 일다 이만큼 내주시더군요. 여기까지는 중자 시킬때와 같다고 하던데, 대자는 그외의 메뉴도 많이 포함되었습니다.

 

새우

sisily

모듬에 포함된 메뉴입니다. 선도 좋네요.

 

문어 숙회

sisily

이것도 모듬에 포함된 메뉴입니다.

 

명란 젓

sisily

역시 소주안주죠.

 

회무침

sisily

무슨 생선인지는 기억이 잘 안나네요

 

오징어 순대

sisily

위에까지가 모듬 메뉴이고 오징어 순대는 따로 시켜봤습니다. 원래 통찜을 시키려다가 이날 없다고 해서 시켰는데, 나쁘진 않았지만, 역시 통찜이 더 맛있긴하네요.

 

한우 라면

sisily

국물이 묵직하고 한우 건저 먹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꽃게라면쪽이 국물이 시원해서 더 맛있다는 분도 계셨지만, 꽃게는 안주로 먹기엔 힘드니까 호불호가 갈릴 듯합니다.

 

꽃게라면

sisily

살을 발라먹을게 없는게 아쉽지만 국물은 정말 시원합니다.

이렇게 잘 먹고 인당 2.5만원쯤 나왔네요. 포차치고 비싸다면 비싼거고 싸다면 싼 가격입니다. 사실 소주라는게 무색무미에 독한 술이라 안주로 대충 아무거나 먹어도 어울리죠. 소주만 마실꺼면 굳이 비싸면서 맛있는 곳을 찾을 필요는 없습니다. 하지만 요즘은 가격을 떠나서 재료에 대한 믿음이 가는 집을 찾게 되네요. 시실리도 앞으로 계속 찾게 될듯한데, 원래 재미없는 블로그가 더더욱 재미없어질 것 같습니다.

Read Next: 아사쿠사 혼조아즈마바시의 베이커리 겸 카페 트라이알 시바타니

  • 어휴 어제 한잔 했더니 꽃게라면이 급땡기네요ㅋㅋㅋ

    풀무원 꽃게라면이라도 사서 끓여먹을까 급고민..

    • 시실리의 꽃게라면은 꽃게에 살이 얼마 없어서 국물은 시원한데 먹을게 별로 없다는 문제가 있지요. 예전에 한 5월쯤에 먹었던 살이 통통한 꽃게를 통채로 한마리 넣어서 끓인 라면이 정말 맛있었는데 말이죠..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