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교토의 대표 관광지 금각사와 료안지

rokuonji(kinkakuji) & ryuanji교토의 일반적인 관광코스하면 기요미즈테라/금각사/은각사/삼십삼간당 정도겠죠. 벚꽃 구경은 아침에 했으니, 관광지나 둘러볼까 하여 금각사를 향합니다. 사실 금각사가 그닷 볼게 많은 곳은 아니지만, 그래도 나중에 교토여행 다녀왔다고 자신있게 말하려면 누구나 다 가보는 금각사와 기요미즈테라 정도는 들려봐야죠. 금각사의 입장권 세계적인 관광지라서인지 입장권이 특이하게 부적이…

Continue Reading...

교토의 벚꽃 풍경

sakura@kyoto spring, 2010철학의 길을 내려와 헤이안진구를 거쳐 교토시청으로 가는 길에 찍은 사진들을 올려봅니다. 시내어디든 벚꽃으로 넘치네요. 이래서 시즌의 교토는 즐겁습니다. 시다레자쿠라 민가인지 절인지는 모르겠는데, 안에 들어갈순 없는 곳에 이렇게 피어있네요. 교토 시립미술관의 뒷길 왠지모르게 쓸쓸하다는.. 이거슨 야구장 리틀야구가 한창인듯. 교토 시립 미술관 바로 앞의 사쿠라 …

Continue Reading...

교토 철학의 길의 벚꽃길

sakura@kyoto spring, 2010주말에 교토에 다녀왔습니다. 아무래도 주말밖에 여행을 못가는 직장인 신세이기에 절정의 타이밍에 맞춰서 갈 수는 없었지만, 날이 맑고 따뜻해서 완연한 봄의 기운을 한껏 느낄 수 있었습니다. 칙칙한 사무실에서 일하다보니 주말 여행은 없어서는 안되는 중요한 이벤트입니다. 올해도 다시 교토에 가볼 수 있어서 다행입니다. 철학의 길 입구에서 교토에 도착하자마자 찾아갔습니다….

Continue Reading...

이즈모 대사의 벚꽃

izumo shrine’s sakura간만에 느긋하게 쉴수있는 주말이고 날도 좋은데다, 벚꽃이 한창이라 외출을.. 한게 아니라.. 예전에 아키하바라에서 산 허접한 아이폰 충전기가 고장나면서 자동차의 전기부 퓨즈가 나갔습니다.(메이드 인 차이나의 압박) 게다가 봄도 오고해서 타이어 교환도 할 겸 점심을 먹고 지정 카센터에 찾아갑니다. 우여곡절 끝에 3시간만에 타이어 교환도 끝나고 수리도 무사히 마쳤습니다. 한달…

Continue Reading...

천수원의 이른 사쿠라

sidare sakura요즘 날씨가 수상하긴 하지만 계절의 법칙에 따라 이제 곧 봄이 오겠지요. 순서대로 올려야 하는 포스팅이기에 원래대로라면 앞으로 일주일후에나 업될 예정이였지만, 봄소식을 전하기 위해 특별히 미리 올려봅니다. 교토의 사쿠라와는 비교가 힘들지만, 제가 사는 동네에도 수령이 몇백년된 사쿠라가 있는 천수사라는 절이 있습니다. 이 절의 사쿠라는 시다레 사쿠라라고 하는데, 일반적인 …

Continue Reading...

동경풍경

tokyo scenery친구들과 같이 다니다 보면 신경쓰여서 사진도 제대로 못찍습니다. 혼자 다니는 여행이 편하긴 한데, 이제 좀 지겨운 감도 있죠. 올해는 전용 모델을 한명 구해야 할터인데 ㅠ.ㅜ 음식 재료를 사러 들린 오오쿠보/신주쿠 가부끼쵸 중간의 건물 구도도 제대로 못잡았네요.. 사진 생활 때려 치워야 할래나.. 가부키쵸 뒷 거리 이런 위험한 거리를 걷는 것도…

Continue Reading...

2010년 이른 봄, 고베의 거리 풍경

kobe street고베는 참 자주 왔기에 이제 지리나 여행코스는 익숙하긴 하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쇼핑과 여행을 동시에 처리하는건 그리 쉬운일은 아닙니다. 그래서 이번 여행도 부지런히 돌아다녔지만, 생각만큼 소득이 많지는 않았습니다. 흐리고 비오는 날씨여서 사진도 건진게 얼마 없네요. 아쉬움이 남는 여행이지만, 그렇기에 다음 여행이 더욱 기대되는 것이겠죠. 아마도 다음 방문은 여름쯤이 될듯…

Continue Reading...

무라카미 하루키의 모교, 고베 고등학교

kobe highschool무라카미 하루키의 초기 소설은 일본 소설이면서도 미국 소설같은 느낌이 납니다. 어찌보면 존치버에 잭 케루악을 섞은 후에 리처드 브라우티건의 유머를 올린 듯한, 시크한 스타일이 맘에 들어서, 고교시절부터 자주 읽었습니다. 후기작으로 갈수록 이런 분위기는 레이먼드 카버의 진중한 분위기로 바뀝니다만.. 어쨌든 어렸을 때는 그런 가벼운 이야기가 무척이나 좋았습니다. 제 쿨한 성격…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