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논현동 아나고야 재방문

친구들과 다시 한번 아나고야에 갔습니다. 위스키를 들고다니다보니 강남에서 코키지 싼 집은 여기밖에 생각이 안나네요. 이번엔 새로 오픈한 3층에 올라갔는데 이미 만석인걸 보면 강남에서 아나고야의 인기를 실감하겠습니다.   오늘의 위스키 산지는 좀 되었는데 이제서야 열었네요. 바닐라향이 강한 부드러운 맛의 위스키인데, 달거나 피트향이 자극적이거나 하지는 않아서 살짝…

Continue Reading...

홍대 미로식당

10여년만에 만난 대학교 친구와 홍대 미로식당에서 만났습니다. 둘다 아저씨가 되었네요. 이날도 미로식당은 꽉차서 예약없이 먹기는 무척 힘든 상황이였네요.   해물파전 처음 방문하는 친구를 위해 시켰는데 언제 먹어도 맛있습니다.   돼지 등갈비찜 맛이 없는 메뉴가 없기로 유명한 미로식당이지만 특별히 더 맛있더군요.   가리비찜 서비스로 조금 …

Continue Reading...

망원동의 망원즉석우동

1차만 하기는 그래서 2차로 이 동네에서 유명한 망원우동에 갔습니다. 사람들 엄청 많더군요.   국물     우동 한번 먹어본 사람들은 이 우동의 중독성을 아실것입니다.   돈까스 양이 어마어마하죠.   가격도 아주 저렴하고 맛도 좋아서 엄청 인기있는것도 당연하달까요. 덕분에 이날 소주를 아주 많이 마셨네요.   …

Continue Reading...

망원동 협동식당 달고나

홍대, 연남, 연희동은 이제 좀 식상해서 망원동에서 약속을 잡았는데 청어람이 사람이 너무 많아서 달고나로 갔습니다.   내부 깔끔하네요.   깍두기 그냥 그랬다는..   수육전골 육수도 괜찮고 고기도 괜찮고 나쁘지 않은 메뉴더군요. 아주 맛있다고 하긴 그렇습니다만..   나베 샤부샤부로 잘 먹었습니다. 소주안주로 좋네요. &nbs…

Continue Reading...

강남역의 느린마을 양조장

배상면주가에서 하는 느린마을 양조장이야 워낙 인기있어서 시내 곳곳에 체인점이 있습니다. 강남역에도 있는데, 예약안하면 한두시간은 기다려야 하더군요.   기본안주     생막걸리 가을 괜찮아서 계속 시키다가 나중에 다 떨어져서 겨울로 바꿨네요. 맛의 차이는 잘 모르겠습니다.   가오리 회무침 좀 맵습니다.   돼지 스테이크 …

Continue Reading...

뚝섬의 명진식당

뚝섬에 일이 있어서 몇번 방문했습니다. 척박한 곳이라지만 밥먹을 만한 곳이 몇군데 있더군요. 역시 어디를 가든 그동네 로컬과 다녀야 맛있는 걸 챙겨먹을수 있네요.   반찬     아구찜 아구 질이 괜찮습니다. 아주머니가 손맛이 있으신듯.   삼치 구이 그냥그냥.. 식당이 깔끔한건 아니라 모든 분에게 추천하기는 그렇고 그 동네에서 뭔…

Continue Reading...

사당의 일번지포차

서울에서 만날 일이 생겼는데, 강남까지 가기는 귀찮아서 사당에서 모였습니다. 적당히 갈만한데 하면 역시 오동도도 있지만 그쪽은 좀 시끄러운 편이고 해서 이번엔 좀 조용히 마실만한 일번지 포차로 했습니다.   기본 차림     미역국 추운데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병어 막회 기름이 잘 오르고 양도 좀 되서 만족스러웠습니다. 인원이…

Continue Reading...

가산의 춘천옥

가산의 춘천옥은 예전부터 유명한 맛집입니다. 그동안 가보려고 벼르다가 이번에 겨우 가봤습니다.   보쌈을 시키니 나오는 김치 보쌈의 명가답게 맛있네요. 굴도좀 들어있고 달달한데다 잘 익었습니다.   보쌈 중자를 시켰는데 상당한 퀄리티입니다.   잘먹고 식사로 해장국과 막국수를 시켰습니다.   해장국이 정말 푸짐하게 나오더군요. 소주…

Continue Reading...

홍대 와우산의 미로식당

미로식당 지하에 대디가 오픈했다는 소문을 듣고 ‘미대’ 코스로 방문했습니다. 어디 멀리 안가고 한자리에서 1, 2차가 해결되는 장점이.. 요즘 집에 일찍 들어가는 편이라 이런 코스가 생긴게 무척 반갑습니다.   오메기주 요즘은 일품진로를 많이 시키는데 이 날은 좀 약한 술로 주문해봤습니다. 메뉴에 다양한 전통주가 있는데, 마셔보니 다 괜찮았…

Continue Reading...

서교동의 명품 잔치국수집

합정에 밥먹을 데가 별로 없다는 이야기를 했는데, 요즘 몇군데 생기기는 했습니다. 이 동네가 전체적으로 개발되고 있으니 당연한 일이죠. 근데 주말엔 안열기도 하고 아직 평가가 많이 안올라와서 가기가 좀 그렇더군요. 그래서 전통의 명가인 명품 잔치국수집에 갔습니다.   이런 곳 자리가 꽉차더군요. 건물 앞에 택시가 꽤 보이더라는..   반찬 심플하더군요…

Continue Reading...

어느 여름날의 합정 산책과 토박이 순대

일이 있어서 어느 더운 여름 주말에 합정에 나갔습니다. 한 두달 전 일인데 지금은 춥네요.   버스의 창 날이 정말 좋더군요. 일년에 이런 날이 얼마 없죠.   연남동 풍경이..   길가다 발견한 플리마켓 연남동에 이런 행사가 있었다니, 심지어 규모도 큽니다. 물어보니 한달에 한 번 정도 열리는데 시작한지 3년쯤 되었다고 하네요. 왜…

Continue Reading...

서소문의 화로구이 서화

시청앞의 서화에 간만에 방문했습니다. 항정살이 인상적인 곳이죠.   일단 항정살부터 2인분인데 예전보다 좀 양이 작아진 듯도? 가격을 올리시지..   잘 구워서 맛있게 잘 먹었는데 살짝 양이 아쉬웠네요.   오겹살도.. 기름많은 항정살만 먹으면 질리니 오겹살로 바꿨습니다. 맛있네요.   냉면 뭐.. 평범한 고기집 냉면입니다. &n…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