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홍대 투쉐프의 피노누와 와인 시음회

2chef wine dinner1월 말쯤 남는 와인이 많이 있어서 처분하려고 모임을 가졌습니다. 사실 정기적으로 와인은 사놓는데(정확히 말하자면 와인 사라는 압박이 들어오는데), 마실 기회가 얼마 안되서 비좁은 셀러로는 처치 곤란할 정도의 상황이 계속 되는지라, 한달에 한 두 번 정도 와인 시음회를 열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입니다. 와인은 집에서 혼자마시면 맛이 없으니 소비하려면 사교성도…

Continue Reading...

설 연휴의 신사면옥

shinsa myeonok설 연휴에 문여는 집이 많지 않지요. 그렇지만 연휴라 시간도 많고, 딱히 집안일을 거들것도 없어서, 친구를 만나기 위해 밖으로 나왔습니다. 그래서 어디갈까 하다가 간곳이 연중무휴의 신사면옥입니다. 제가 함흥식보다는 평양식을 좋아하긴 하지만, 가끔 색다른 것도 먹어봐야죠. 면수 주전자 면수가 안나오면 냉면집이 아니잖아요. 뜨끈한 면수 이번 겨울은 유난히도 춥네요. …

Continue Reading...

봉천동 맛집 기행

bongcheondong gourmet spot요즘 봉천동 부근에서 활동하시는 블로거들 덕분에 그 동네 맛집들이 재조명되는 분위기입니다. 제가 그 동네 근처에 살땐 넘 바빠서 맛집같은데 가본 역사가 없었는데, 요즘은 누구나 맛집이라고 소문난 집에 들리는게 취미가 되버린 듯합니다. 하루 날잡아서 대학교 동기들과 유명하다는 집들을 방문해 봤습니다. 근데 그날이 설 연휴 전날이였네요. 첫번째로 들린 곳은 가격대…

Continue Reading...

투쉐프에서의 빵먹기 모임

2chef again동경에서 돌아오는 날, 도미니크 사브론의 빵이 넘 맘에 들어서 아침에 몇개 사들고 와서 밤늦게 번개를 쳐봤습니다. 아침에 사온 빵들 종류가 다양하죠. 근데 가을에 맛있게 먹었던 빵이 겨울이 되어 많이 없어져서 아쉽더군요. 그리고 만들어진지 12시간정도 지났는데, 방금 구운 것보다 맛이 많이 떨어지더군요. 동경에서 먹었던 감동을 절대로 재현할수 없다는 사실이 매우…

Continue Reading...

명동의 중국집 향미에서 귀국 축하번개

myeongdong hyangmi이미 한달전의 포스팅입니다. 제가 한국에 돌아온 것을 환영하는 귀국 축하 번개가 명동의 향미에서 있었습니다. 이 동네는 대학교때부터 여러가지 이유로 자주 온 편인데, 식사를 한건 이번이 처음이 아닌가 하네요. 뭔가 감회가 새롭더군요. 조개볶음 맛있어서 금방 사라지더군요. 군만두 요건 저는 그냥 그랬습니다. 구워지긴 잘 구워졌는데, 내용물에 향신료가 들어간 듯.. …

Continue Reading...

홍대의 디저트가게 이스뜨와르 당쥬와 투쉐프

histoire d’ange저녁을 마치고 당연하다는 듯 디저트 가게로 발을 옮깁니다. 이스뜨와르 당쥬라는 곳인데, 지점이 여러개 있다는데, 저는 청기와 주유소 뒷편에 있는 곳으로 갔습니다. 간판 이스트와르 당쥬라는 간판이 잘 눈에 안 띕니다. 첨엔 그냥 카페인줄 알았네요. 프로마쥬 이탈리아식 디저트 전문점이라고 해서 어떤 맛일지 궁금했는데, 유럽답게 진한 맛입니다. 평범한 치즈케익이랄까요….

Continue Reading...

홍대의 캡틴해적

captain haejuk집에서 홍대가 가깝다는 이유로(버스로 30분 정도..) 홍대부근에 갈 일이 자주 생기네요. 갈일도 많이 생길듯해서 홍대부근 맛집 찾기를 슬슬 시도할 필요를 느끼던 차 한 곳을 추천받아서 다녀왔습니다. 캡틴해적이란 이름의 가게인데, 해산물 전문 점인듯하더군요. 볶음 김치 해산물집에서 볶음 김치라.. 원가 절감의 차원일까요.. 귤 디저트를 먼저 내주네요 이집에서 유명…

Continue Reading...

회현동의 중국집 금정

keumjung회현동의 금정이라는 중식당에서 작은 번개가 있었습니다. 밑반찬 그러고보니 이 근처에 중국집이 많네요. 중국 대사관때문이겠죠. 전가복 전복과 해산물이 들어간 요리인데, 양도 푸짐하고 맛도 좋아서 이 집의 대표메뉴라고 하더군요. 근데 예전엔 괜찮았다던데 이날은 영 별로였습니다. 불맛이 안느껴지더라는.. 공부가주 협찬주를 한병 열었는데, 잔을 가져다 주시네요. 별로 …

Continue Reading...

압구정 곱창집 연타발과 빵집 이츠크리스피!

yeontabal in apgujung친구랑 강남쪽에서 만났는데, 딱히 갈만한데가 생각안나더군요. 곱창이 먹고싶다고 그러니까 주차도 편한 연타발로 가게 되었습니다. 상차림 ISO설정이잘못되어서 사진이 엉망입니다. 이런 반찬이 나옵니다. 평범하죠.. 불판 무난하죠. 대창 한국식 곱창을 먹고 싶었는데, 이집은 그런걸 안팔아서 어쩔수 없이 대창을 주문했는데 무진장 비쌉니다. 요만큼이 6만원 어치였던가…

Continue Reading...

투쉐프에서의 귀국 환영 디너

2chef’s dinner한국에 귀국하자마자 투쉡에서 작은 환영번개가 있었습니다. 요즘 워낙 잘나가는 가게인지라 예약이 쉽지 않더군요. 이번에 부탁한 소믈리에 나이프 케이스.. 솜씨좋은 가죽 장인의 작품인데, 실물이 없는 상태에서 만들어서 약간 큽니다. 그래도 잘 써야지요. 빵 잘하는 편이죠. 이 가격대의 어느 레스토랑에 가도 투쉡만큼 하는덴 찾기 힘들더군요. 아시는 분은 제보 좀.. 샐…

Continue Reading...

아몬디에, 안국동의 디저트 카페

amandier, dessert cafe안국동의 아몬디에는 최근 서울에서 가장 잘나가는 디저트 카페가 아닐까 합니다. 소문으로 많이 들었기에 디저트를 좋아하는 저로서는 안갈수가 없었습니다. 아몬디에 정문 안국역 1번 출구에 나오면 금방 보입니다. amandier라고 써져있지만, 읽을땐 아몬디에.. 이렇게 시켜봤습니다. 케익, 마들렌, 이스파한입니다. 이스파한이 이집 시그네쳐 메뉴라고 하더군요. 마들렌은 …

Continue Reading...

망원동의 이자카야 카도야

kadoya@mangwon투쉐프에서 1차를 하고 2차론 라멘집을 갔는데, 정말 끔찍한 라멘이 나오더군요. 왜 그런걸 팔면서 돈을 벌려는지 모르겠어요. 적어도 사람이 먹고 불쾌해지면 안되잖아요. 그래서 자세한 설명은 스킵.. 라멘집다음에 입가심하러 간 곳이 요즘 유명하다는 망원동의 이자카야 카도야입니다. 위치가 외진거 같은데 사람들이 꽉차더군요. 그래서 저희도 그냥 조용히 한잔만하고 나왔습니다. …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