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마쿠하리 프린스 호텔 스카이 라운지 점심 부페

회사 근처의 마쿠하리 프린스 호텔에 점심부페를 다녀왔습니다. 마쿠하리 프린스 호텔이 어떤데인지 궁금하시면.. 관련 글의 링크를 참조해 주시기 바랍니다. 관련글 보내기에 실패했습니다. -_-;; 아래의 주소를 참조하시길.. http://fri13th.com/archives/241 50층에 있는 스카이 라운지 인데, 전망은 물론 극상입니다만 ^_^; 오늘이 아주 맑은 날…

Continue Reading...

삿뽀로 미소라멘집 준렌

미소라면은 한국사람의 입맛에 잘 맞는 듯합니다. 간장라면이나 소금라면은 일본특유의 것으로 한국에선 맛볼수 없지만, 된장은 한국에서도 낮익은 소재라서 그런게 아닐까 합니다. 그런 면에서 제가 이번에 다녀온 삿뽀로에서 유명한 미소 라면집 준렌의 동경 분점은 일본에 관광오신 한국분들에게 추천하기가 좋은 집인거 같습니다. 이집에선 삿뽀로에서와 같은 맛을 내기 위해 재료도 삿…

Continue Reading...

동경 미식 탐험 – 소바 vs 라면

어쩌다보니 동경에서 최상급의 소바와 최상급의 라면집을 하루에 다녀오게 되었습니다. 자세한 이야기는 사진을 보면서.. 점심에 간 간다 야부소바입니다. 저는 간다에 사진집과 CD를 수집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다니는데, 서점가와 얼마 멀지 않아서 언젠가 한번 가볼까 하다가, 오늘 시간을 내어 가봤습니다. 우나기 난반입니다. 젤 비싼 메뉴였지만, 모 님의 강력추천…

Continue Reading...

아오야마 리스토랑테 히로

동경에서도 넘버 1,2를 다투는 유명 이탈리안 레스토랑 히로에 다녀왔습니다. 주택가 한가운데에 있는 건물의 지하에 있어서 찾기가 조금 어렵습니다. 지하로 내려가는길에 있는 간판입니다. 예약을 하면 3800엔의 메뉴부터 시킬수 있습니다. 예약을 안하고가면 2000엔부터 코스가 있습니다. 근데 3800엔이라도 세금에 와인한잔이면 5000엔이 나옵니다. 히로…

Continue Reading...

신주쿠 겐라면

예전에 yepok님께서 강력 추천해주신 신주쿠 겐라면에 다녀왔습니다. 훗까이도 풍의 라면집입니다. 원래 있던 집에서 위치를 옮겨서 찾느라 조금 고생했습니다만, 고생해서 찾아가서 먹을만 했습니다. 같이간 친구들이 맛있다고 칭찬을 하더라구요.. 물론 최고의 라면맛은 아닙니다 ^_^;; 오사카 긴류나 이케부쿠로 다이쇼켄에 비해선 한수 처지지만, 그래도 훌륭했습니다. 아래…

Continue Reading...

시부야 locomoco

동경의 맛집에 관한 책을 사서 뒤져봐도 시부야에는 갈만한 맛집이 마땅치 않습니다. 젊음의 거리답게, 대부분의 유명 맛집은 인테리어가 깔끔하고 값은 약간 비싸지만 맛은 그럭저럭인 데이트 코스로나 적합한 집들입니다. 제가 데이트 할 것도 아니고 그런데 갈 일이 없지요.. (사실을 말하자면 저는 데이트를 해도 맛없는 집은 차마 못들어 가겠습니다.) 시부야의 타워 레코드에…

Continue Reading...

빵집 상에뜨와루

여기저기 체인점이 많은 음식점이라고 해도 모두 맥도날드 처럼 맛이 없지는 않습니다. 특히 일본이 그런데, 페퍼런치나 텐동이나 빵집 상에뜨와루 같은 집은 어디를 들어가도 비슷한 수준의 괜찮은 음식을 맛볼수 있습니다. 극상의 맛은 아니더라도 싸면서도 가격대비 성능이 훌륭하지요. 그래서 체인점이 여기저기 있는 것이고.. 상 에뜨와루도 그런 곳인데, 일본 곳곳에서 찾을 수 …

Continue Reading...

코엑스의 칸지고고

이번 한국 방문시에 코엑스몰에서 오크우드 호텔로 들어가는 길에 있는 차이니즈 레스토랑 칸지고고에 다녀왔습니다. 원래는 압구정의 목란에 가서 점심 코스를 먹으려고 했는데, 급작스럽게 약속 장소가 바뀌어서 코엑스몰 내에서 점심을 해결해야 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어디를 갈까 망설이다 간 곳이 칸지고고인데, 예전에 볶음밥의 공력이 있다는 소문을 들은 적이 있기에 언젠간 한…

Continue Reading...

긴자와 쯔끼지 사이의 딜레마

명품브랜드와 고급백화점으로 화려한 긴자와 동경의 부엌 쯔끼지 어시장은 이미지 상으로 굉장히 차이가 있지만 실제적인 위치는 매우 가깝습니다. 긴자의 중심가에서 걸어서 10여분 정도 걸립니다. 유라쿠쵸역에서 긴자 중심까지 오는데 걸리는 거리의 1.5배정도 걸어가면 쯔끼지 시장이 보입니다. 두군데 모두 전통이 있는 음식점들이 즐비해 있기로 유명합니다. 뭐.. 워낙 쟁쟁한…

Continue Reading...

삿뽀로 풍 라면 – 스에히로야

요즘 정말 맛있는 라면집 500이란 책을 사고, 여기저기 유명 라면집을 둘러보는 중이다. 근데 유명세가 있다해도 꼭 맛있는 라면을 팔지는 않는다. 대표적인게 규슈 장가라 라면과 치바 넘버원이라는 나리타케 같은데인데.. 얘네는 손님이 많은걸 감당을 못하는 듯.. 시간에 따른 관리도 못하고.. 둘다 국물이 넘 짜서 면하고 건더기만 좀 건저먹고 말았다. 명성에 비하…

Continue Reading...

까르프에서 사온 야식

제가 있던 호텔의 근처에 까르푸가 있었습니다. 저녁 겸 야식으로 (점저로 라면을 먹었기에..) 이것저것 사와서 먹어봤습니다. 와인은 RUFFINO CHIANTI 하프 보틀입니다. 혼자서 마시기에 하프보틀이 적당하다는 것과 800엔이란 저렴한 가격때문에 샀습니다만, 그런것을 떠나서도 상당히 괜찮은 와인이였습니다. 2003년산이라 좀 숙성이 덜되있던것은 안타까웠지만, 향…

Continue Reading...

치바 – 요코하마 라면

치바는 왠만한 관광책엔 아무 정보도 나오지 않기때문에, 일본 야후 구루메 정보를 뒤적거리다 괜찮아 보이는 집을 기억해 놓고는 한번 가봤습니다. 결과는 실패 ㅠ.ㅜ 역시 그런 음식정보 싸이트의 추천 정보는 최악의 실패는 면하게 해줄지는 몰라도 정말 맛있는 집을 찾는데는 별 도움이 안된다는 걸 다시금 깨달았습니다. 맛이 아예 없었던건 아니고.. 이정도론 미식싸이트에 올라…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