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록코산에서 본 고베의 야경

rokko mountain view원래 아침먹고 바로 아웃렛가서 겨울옷을 사고 집으로 돌아올 계획이였는데, 어찌어찌 일이 꼬이다보니 고베 시내에서 저녁을 맞이하게 될거 같아서 이왕 늦어진거 록코산에 들려봤습니다. 이제부터 주욱 풍경사진이 나갑니다. 구름이 많이 끼긴 했지만, 그래도 전망이 안보일 정도는 아니라 다행이였습니다. 전에 록코산에 왔을땐 눈보라가 휘몰아쳤었죠.. 록코 아일랜드의 풍경 오사…

Continue Reading...

블랑제리 콤 시노와의 아침식사

breakfast at comme chinois아침에 일어났으니 밥을 먹어야겠죠. 검색해보니 산노미야 근처에 평가 좋은 빵집이 하나 있더군요. 아침의 고베거리 분위기 있는 거리입니다. 맘에 듭니다. 블랑제리 콤 시노와의 정문 지하에 있습니다. 위치를 모르면 찾아가기 힘들겠더군요. 빵을 사서 안에 있는 카페에서 먹는 구조인데, 카페가 규모가 크고 인테리어도 전부 원목으로 되어 있어 숲속에 온듯한 느낌이…

Continue Reading...

루미나리에의 포장마차 풍경

yadai in kobe luminarie일본 마츠리의 재미는 뭐니뭐니해도 포장마차이지요. 야다이가 없으면 축제분위기가 안납니다. 후쿠오카 명물 야키라멘 야키소바는 전국적으로 유명한 음식이지만, 야키 라멘은 아마 후쿠오카에서 만들어진지 얼마 안될껍니다. 기다리다 배도 고팠고 야키소바랑 뭐가 다른지 궁금해서 사먹어 봤습니다. 야키라멘 정말 라멘 맛이 납니다. 시오야키소바랑도 비슷한데 면이 라멘의 면입니다…

Continue Reading...

고베 루미나리에

kobe luminarie샌드위치를 먹고 난후에 산노미야 역으로 향합니다. 루미나리에를 안내해 줄 친구와 만날 약속을 해서요. 산노미야 역의 전구 장식 고베 답습니다. 친구를 만나서 루미나리에를 보러 이동했는데, 사람이 많아도 너무 많네요. 루미나리에까지 기다리는 줄 이런 상태로 1시간 반정도 가다 서다했습니다. 완전 돌아가시는 줄.. 어느 정도 사람들이 있을줄은 예상했지만, 이렇게 많을…

Continue Reading...

고베 기타노의 카페 고베코

cafe kobekko점심을 배부르게 먹었지만, 이대로 끝내기엔 뭔가 아쉽습니다. 그래서 한군데 더 들리기로 하고 기타노쪽으로 향합니다. 기타노 호텔의 전경 다음 목적지로 가는 길에 있어서 그냥 들려봤습니다. 역시나 관광객들에게 인기기 많은 동네입니다. 언젠간 이 호텔에서 한 번 자봐야 할텐데 말이죠. 카페 고베코의 정문 현재론 건물이 공사중이더군요. 카페 영업엔 별 지장없어 보였습니…

Continue Reading...

고베 프렌치 이그렉 베가

kobe’s french, igrek vega점심을 뭘 먹을까 고민고민 하며 돌아다니다가 우연히 이그렉의 분점을 하나 발견했습니다. 다이마루 근처의 유니클로 건물 6층에 있습니다. 이미 1차로 꽤 배부르게 먹었고 캐주얼한 분위기의 식당인 듯해 뭐좀 가볍게 먹을까 하고 올라가봤는데, 실제로 그렇게 가볍게 -_- 먹을 만한 분위기는 아니더군요. 그래서 본의 아니게 과식을 하게 되었다는.. 자리에 앉아서…..

Continue Reading...

고베의 디저트 카페 에스트 로열 두지엠

kobe est royale12월 11일 토요일 아침에 문득 루미나리에가 보고 싶어졌습니다. 고베 대지진을 기리기 위해 주욱 이어져온 행사라고 하는데, 이번에 안가면 또 언제가보겠냐 싶어서, 그대로 고베까지 달렸습니다. 시내에 도착하니 점심시간입니다. 뭘 먼저 먹을까 하다가, 언제나 가던 중화가의 디저트집인 에스트 로열에 가봤습니다. 고베의 거리 다이마루 백화점 앞입니다. 12월 임에도 단풍이 …

Continue Reading...

마츠에의 이자카야 타마

izakaya tama타마는 어업을 하는 형제가 운영하는 이자카야로 좋은 재료가 들어온다고 해서 날잡아서 가봤습니다. 바닷가 근처에 있는 동네의 장점이죠. 맛을 제대로 아는 분들이 재료를 수급하고 요리를 하는 집이 맛이 없을 리가 없지요. 오도오시 곤약을 살짝 매운소스에 야키소바처럼 볶은 것인데, 자극적이기도하고 약간 포만감도 있습니다. 본격적으로 달리기 전 맥주 안주로 가볍게 몸푸는 용도…

Continue Reading...

오기쿠보의 카레집 토마토와 기치조지의 케익집 아테스웨이

tomato@ogikubo오기쿠보는 같은 쥬오센 주변의 아사가야, 코엔지 등등과 분위기가 비슷한 분위기의 동네입니다. 역사가 있는 상점가가 있고, 그럭저럭 맛집이 있는 편이지만, 조용한 주택가이기에 일부러 찾아갈 만한 맛집은 얼마 안됩니다. 토마토는 오기쿠보라는 거의 갈일 없는 동네에 있는 하나밖에 없는 유명한 맛집으로 서구식 카레 전문점입니다. 아마도 동경안에서도 인도나 일본식이 아닌 서구식 카…

Continue Reading...

코엔지의 빵집 내셔날 디파트 도쿄

wine party간만에 만난 친구들과 밤새 와인파티를 해서 아침에 제시간에 일어날수가 없었습니다. 겨우겨우 11시쯤 눈을 떠서 점심을 먹으러 밖으러 나왔습니다. 밥먹으러 가기전에 친구가 이 동네에 엄청 맛있는 빵집이 있다고 소개시켜주겠다고해서 코엔지 역 부근으로 출발합니다. 가기전에 지난 밤에 마신 술을 살펴보자면.. 마지막으로 오픈해서 아침까지 좀 남은 호잔의 아야무라사키 소주가 …

Continue Reading...

록본기의 가을과 겨울 풍경

roppongi’s autumn & winter별로 의도한 건 아닌데 어쩐 일인지 록본기에 자주 가게 되는 거 같습니다. 쇼핑도 할수 있고 미식도 할수 있고, 여러모로 편리하기 때문이겠죠. 이날도 록본기에 약속이 있어서 아침을 세끼 먹고 디저트까지 챙겨먹고 1시간만에 점심을 먹으러 갔습니다. 록본기 미드타운 3층의 일식집 단에츠의 야채 점심, 파트 1 조용하고 차분한 분위기라 모임하기…

Continue Reading...

쯔끼시 시장에서 아침을

tokyo’s kitchen, tsukiji아침 7시에 동경역에 도착해선 바로 츠키지로 가서 미식 멤버들과 조인합니다. 동경에서 여행와서 아침에 제대로 밥먹을 수 있는 곳은 쯔끼지 정도이니 잘 알아두면 여러모로 편리합니다. 예전부터 쯔끼지 장내의 다양한 집을 돌아보고 싶은 마음은 있었으나,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게 불가능하여 -_- 제대로 돌아본 곳은 몇군데 안됩니다. 그러니 이번이 절호의 기회였던 셈입니다….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