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히비야의 야키토리집 토리요시

도리요시는 히비야에서 런치로 유명한 곳입니다. 얼른 안가면 줄이 길어지기떄문에 일찍 출발해야합니다.. 메뉴 뭐.. 일반적인 야키도리집 메뉴네요. 1000엔 야키토리동 지금까지 야키토리동을 많이 먹어봤는데 이 집이 궁극인듯합니다. 고기 선도도 장난이니고 조리도 완벽합니다. 세트 저녁때 와보고 싶어지네요.. 신선한 재료들 회전이 아무리 잘된다해도 이렇게 해서 천엔으로 …

Continue Reading...

기치죠지의 야키도리집 케무리

기치조지에서 매우 유명한 야키도리집인 이세야에 가려했으나.. 사사노하에서 1차를 하고 가니 문을 닫았더군요. 그래서 역근처 아무데나 들어갔는데 맛이 괜찮았습니다.   입구 아저씨가 포즈도 취해주심   차림     술 꽤 괜찮은 니혼슈가 있더라구요. 저는 나베시마를 시켰다는..   뭔지 기억이 잘..   &nbsp…

Continue Reading...

요츠야의 레바야

요츠야에 술모임이 있어서 나갔습니다.   요츠야 레바야 이 동네에 회사 사무실이 있는 분이 추천해주셨네요.   내부 꽤 늦은 시간이였지만 꽉 차더군요. 이런게 진정한 동네맛집이죠.   오토오시     하이볼     꼬치좀 먹었습니다. 이 집은 좀 레어하게 굽는게 특징이라고 하더라구요.   모츠…

Continue Reading...

시부야의 야키도리집 사고에몽

어쩐지 최근에 야키토리집을 자주 가는 듯한데 아저씨가 되서 그런게 아닐까합니다. 시부야에 가성비 좋은 야키도리집이 있다는 소문을 듣고 약속을 잡았습니다.   전망 완전 분위기 좋습니다.   내부 역시 시부야라는 생각이 드네요.   사와     에다마메     감자 사라다 생각보다 그냥 그랬습니다. &n…

Continue Reading...

교토의 야키도리 우즈라야

우즈라야는 한국어 메뉴도 있어서인지 한국분들이 많이 찾아가는 명소더군요. 인스타에서 보다가 직접 가서 먹으니 그 진가를 알수 있었습니다.   정문 기온 근처라 찾기 쉽습니다. 일자로 되어있어 점내는 좀 좁은 편이지만 먹기엔 불편함이 없더군요.   맥주     양배추     열심히 굽고 계신 사장님 카가와 테루유키…

Continue Reading...

교토 가라스마의 야키도리집 구찌바시 모던

현재 다베로그 교토 야키도리집 넘버원이 구찌바시 모던입니다. 다베로그 점수가 높다고 전부 다 맛집은 아니지만 그래도 맛이 없지는 않다는 거겠죠. 마스야 사케텐에서 한잔하고 나와서 이동했습니다. 입구 이런 곳입니다. 교토답게 깔끔하죠.   고양이 하시오키     맥주부터 한잔     사라다     꼬치 …

Continue Reading...

긴시쵸의 야키토리 도리키

긴시쵸에 미슐랭 스타를 받은 야키토리집이 있습니다. 규모가 좀 작지만 인테리어나 서비스는 깔끔하고, 가격도 저렴해서 만족도가 높은 집입니다. 서울에서 미식 동호회분이 찾아와서 같이 방문했습니다.   일단 맥주부터 퍼펙트합니다.   즈케모노     토마토 사라다 따로 시켰던거 같습니다.   두번째 방문이지만 첫번째와 비슷한 …

Continue Reading...

오오츠카의 야키도리집 창천

제가 좋아하는 집만 간다고 했으니 이 집을 빼먹을 수가 없겠죠. 오오츠카의 야키도리집은 오늘도 사람들로 붐비더군요.   전채 예전에는 메뉴판에 있던 특수메뉴가 이날 보니 하나도 표시가 안되어 있더라구요. 아는 사람만 시켜서 먹을 수 있는 방식으로 바뀌었네요. 모르면 맛있는 것도 못먹습니다.   훈제 모듬 요즘 가정용 훈제기도 생겼던데 집에서 연습이라도…

Continue Reading...

아사쿠사의 야키도리 갓덴

아사쿠사 곳곳에 지점이 있는 갓덴은 동네 야키도리집입니다. 맛집이라고 하긴 그렇지만 인당 2000엔 정도에 기분좋게 먹고 마실 수 있으니 경쟁력있는 곳입니다.   오토오시 심플하게 샐러드 대용의 야채가 나옵니다.   탄 가격을 생각하면 퀄리티가 좋습니다.   네기마 대파가 진국으로 맛있죠.   하츠? 뭐.. 명점 수준은 아니지만 …

Continue Reading...

카메이도의 야키도리집 도리사와

torisawa예약이 안되기로 유명한 야키도리집 도리시키에서 수업을 받고 나오신 분이 카메이도에 야키도리집을 열었다고 해서 가봤습니다. 도리사와라는 곳인데, 인터넷 검색을 해보니 도리시키와는 스타일이 완전히 다른 야키도리라고 하더군요. 쯔께모노 카운터 8석 밖에 없는 공간에서 젊은 분이 둘이서 운영을 하는데 손발이 잘 맞아서인지 서빙이 물 흐르는 듯합니다. 냄새도 잘빠지게 해놔서 …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