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신주쿠 파크 하얏트의 델리카트슨

delicatessen@shinjuku park hyatt신주쿠에 점심을 먹으러 나왔는데, 어디로 갈지 매우 고민이 되더군요. 동경까지 왔는데 그냥 아무거나 먹을 수도 없는 노릇이니까요. 그래서 산책도 할겸 신주쿠 파크 하얏트 호텔로 갔습니다. 신주쿠 시내 풍경 그라데이션이 멋진 건물입니다. 미래지향적인 느낌이 들더군요. 동경 도청 언제 무너지나 했는데, 아직까지 멀쩡하네요. 카무이는 뭐하는 건지.. 드디어 도착한 파…

Continue Reading...

니시아자부의 프렌치 ohara et cie 오하라 에 씨아이이

ohara et cie@nishiazabu이번 방문의 메인은 요즘 동경에서 가장 시크한 곳인 니시아자부의 레스토랑 방문이였습니다. 록본기 바로 옆에 있는 동네이고 차분한 동네라서 숨겨진 맛집이 많이 있습니다. 그중에 한곳인 오하라라는 곳에 다녀왔습니다. 나름 이름이 알려진 곳이고 평가도 좋은 편이라서요. 물론 여기보다 더 인기 있는 레스토랑도 동경엔 즐비하지만 대부분 1~2주전에 미리 예약을 안하면 못가더군요…

Continue Reading...

시로가네의 작은 철판구이집

shirokane’s restaurant시로가네에 살고 있는 친구집에 다시 방문합니다. 자주 만나는 친구라 이 동네는 이미 익숙하네요. 이야기 들어보면 살기에는 빡빡한듯 싶지만, 뭐.. 그런거야 상대적인게 아닌가 하네요. 여러가지 사정으로 근처의 자주가는 작은 식당으로 가기로 했습니다. 가격도 그냥 평범한? 혹은 좀 비싼? 가게였는데, 대단한 맛집이 아니라서 자세한 정보는 생략합니다. 건강 포도주스 일단 …

Continue Reading...

시오라멘 전문점 횻토코와 긴자의 풍경

hyottoko, shioramen resaurant in ginza동경에 도착한게 11시쯤이고 1시에 점심약속이 있긴했지만, 입가심은 해야했기에-_- 당장 긴자로 출발합니다. 전에 가려다 실패한 명품 시오라멘 전문점에 가보려구요. 대충 이런 곳입니다. 긴자 유라쿠쵸 역 앞의 교통회관 지하 1층에 있습니다. 매우 작은 곳인데 사람이 언제나 꽉차있습니다. 할아버지가 열심히 만들고 계시더군요. PvsZ가 생각나더라는.. 콩알 세방 맞…

Continue Reading...

이번에 먹은 신깐센 에키벤

bozushi요즘엔 약 두달에 한번의 정기적인 페이스로 동경에 가고 있습니다. 동경에 친구들도 많고, 가보고 싶은 가게도 많은 것도 있고, 최신 유행도 접할수 있기때문이죠. 이번에도 – 9월 초지만 – 아주 짧은 일정으로 동경에 다녀왔습니다. 약속이 많아서 일정이 너무 힘들었지만, 그래도 어떻게 잘 다녀왔습니다. 매우 뜻깊은 여행이였다고나 할까요. 가는 길에 오카…

Continue Reading...

마츠에의 중식당 겸 카페 시노와 자스민

jasmin@matsue아는 분에게 컴퓨터 관련으로 도움을 주고 밥 얻어먹을 일이 생겼는데, 별로 대단한 일을 한 것도 아니기에 적당히 카페 겸 식당인 자스민으로 갔습니다. 전통 중식당의 2대째 경영자가 카페풍으로 어레인지 한 곳인데, 젊은 사람들 사이에서 인기라고 하더군요. 보통 중식당은 여러명이 가서 이런저런 메뉴를 시켜야 제맛이지만, 이 집에선 그냥 코스를 시켰습니다. 요리 내용을…

Continue Reading...

동네에서 열린 칼레라 와인 디너

calera wine dinner회사일로 어찌어찌 알게된 분이 칼레라 와인 디너를 여셔서 찾아가봤습니다. 칼레라하면 캘리포니아의 로마네꽁띠-_-라고 불리우는 고가의 와인이죠. 와이너리 오너분이 로마네꽁띠에서 사사받았다나 뭐라나.. 그동안 이름만 들어봤는데 드디어 마실 기회가 생긴 것이니 저로서는 무척 반가운 일이지요. 음식은 부페식 나름 재료를 신경써서 고르셨더군요. 부페라해도 와인안주로는 부족함이…

Continue Reading...

마포의 남도 해산물 전문점 남해바다

namhaebada@mapo여름이 제철인 하모를 먹고 싶어서 남도 해산물로 유명하다는 남해바다라는 집에 다녀왔습니다. 위치는 마포 가든 호텔 부근인데, 검색도 잘 안되고 해서 찾아가기가 쉽진 않더군요. 앞으로 식당이름 정할땐 검색하기 쉬운 이름으로 해주셨으면.. 남해바다로는 도저히 검색이 안된다는.. 기본 상차림 원래 재료에 자신있는 집일수록 찬이 심플하지요. 맨앞쪽에 있는건 장어뼈튀김이랍니…

Continue Reading...

트라토리아 몰토

trattoria molto예전엔 제가 활동하는 동호회에 미식번개가 많아서 왠만하면 그냥 조용히 묻어가면 됐었는데, 요새는 다들 바빠서인지, 불경기라서인지 제가 안치면 모일 기회가 별로 없더군요. 그래서 이번에도 번개를 한번 기획해봤습니다. 최근에 주방을 리뉴얼해서 맛이 한층 업글되었다는 트라토리아 몰토에서 소소한 와인디너를 열었습니다. 근데 정작 시작은 밀탑의 과일빙수.. 입가심을 먼저하고 …

Continue Reading...

수원역 부근의 순대국집

suwon sundaekuk수원쪽에 잠시 일이 생겨서 다녀왔습니다. 너무 촉박하게 생긴 일이라, 저녁을 못해서 돌아오는 길에 택시기사분에게 수원역쪽에 괜찮은 맛집이 있나고 물어봤더니 역앞의 순대국집이 유명하다고 하시더군요. 순대국정도면 한끼 식사로 부족함이 없지요. 그래서 바로 앞에 내려달라고 했습니다. 대충 이런 분위기의 골목입니다. 몇군데 순대국집이 모여있는데, 척보니 명산식당이란 곳이 가…

Continue Reading...

인사동 간장게장집 신일

insadong shinil점심먹은지 얼마 안되긴했지만, 대충 소화도 시켰겠다-_- 인사동에서 유명하다는 간장게장 집을 찾아갑니다. 신일이라는 곳인데 골목길안에 있습니다. 이런 골목길을 주욱 들어가면 안쪽에 있습니다. 처음 와보면 찾기 힘들겠더라는.. 긴판 뉴스에도 나오고 그랬나보던데, 그렇게 유명해보이진 않았습니다. 암튼 간장게장 이게 2인분이였을껍니다. (배도 불렀는데) 꽤 많이 나…

Continue Reading...

피에르 가니에르의 런치

pierre gargnaire@lotte hotel지난달에 시간을 내어 국내 최고 프렌치라는 피에르 가니에르에 다녀왔습니다. 예전부터 한번 다녀오곤 싶었지만 영업시간의 압박으로 인하여 갈 기회가 나질 않았는데, 토요일 점심을 시작했다는 소문을 듣고서 겨우 예약을 넣어 다녀왔네요. 사실 이 집에 방문한게 요즘 포스팅이 늦어지게된 주원인입니다. 음식이름이 복잡하기에 -_- 포스팅이 중노동이라서 엄두가 잘 안나서 말이죠. 하…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