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달라진 하네다 공항 국제선 청사

haneda airport작년말인가 국제선 신청사가 오픈했단 소문은 들었는데, 이제서야 가보게 되었습니다. 예전의 국제선 청사가 구멍가게 수준이였다면, 이제는 제대로 되어 있더군요. 비행기 시간도 좀 남아서 한바퀴 주욱 둘러보았습니다. 쯔루돈탄 유명한 우동집의 체인점이 들어와있네요. 에도시대 테마파크를 꾸며놨습니다. 분위기도 좋지만, 갖춰놓은 물건의 종류도 많아서, 여행지 선물 고민을 안…

Continue Reading...

신주쿠의 빵집 도미니크 사브론

dominique saibron in shinjuku디저트쪽을 한참 파다가 요새는 빵쪽에도 손을 대기 시작했습니다. 동경에 맛있는 빵집이 우후죽순처럼 들어선 탓이 크겠지요.. 아침에 일어나서 찍은 동경의 풍경 익숙한 풍경이지요. 날이 한국의 봄날처럼 따뜻해서 돌아다니기 편했습니다. 도미니크 사브론 이 날 방문한 곳입니다. 신주쿠 산쪼메에 있습니다. 이 동네가 상당히 수상한 동네인데, 사진 오른쪽 하단에 보시면 게이…

Continue Reading...

카구라자카의 소바/우동집 교라쿠테이

kyorakutei in kagurazaka카구라자카는 동경의 주요 맛집이 모여있는 거리중 하나입니다. 위치가 시내이긴한데, 쇼핑하기도 애매하고 교통이 편리한게 아니기에 특별한 용무가 없는 이상 들릴 일이 잘 안생기더군요. 이번에는 미리 예약을 해서 일부러 찾아갔습니다.. 요츠야의 슈토안 요새 잘나가는 이자카야라고 해서 카구라자카에 들리기전에 한번 가보려고 했는데, 사람이 꽉차있더군요. 워낙 가격 경쟁력이 좋…

Continue Reading...

오기쿠보의 카레집 토마토와 기치조지의 케익집 아테스웨이

tomato@ogikubo오기쿠보는 같은 쥬오센 주변의 아사가야, 코엔지 등등과 분위기가 비슷한 분위기의 동네입니다. 역사가 있는 상점가가 있고, 그럭저럭 맛집이 있는 편이지만, 조용한 주택가이기에 일부러 찾아갈 만한 맛집은 얼마 안됩니다. 토마토는 오기쿠보라는 거의 갈일 없는 동네에 있는 하나밖에 없는 유명한 맛집으로 서구식 카레 전문점입니다. 아마도 동경안에서도 인도나 일본식이 아닌 서구식 카…

Continue Reading...

코엔지의 빵집 내셔날 디파트 도쿄

wine party간만에 만난 친구들과 밤새 와인파티를 해서 아침에 제시간에 일어날수가 없었습니다. 겨우겨우 11시쯤 눈을 떠서 점심을 먹으러 밖으러 나왔습니다. 밥먹으러 가기전에 친구가 이 동네에 엄청 맛있는 빵집이 있다고 소개시켜주겠다고해서 코엔지 역 부근으로 출발합니다. 가기전에 지난 밤에 마신 술을 살펴보자면.. 마지막으로 오픈해서 아침까지 좀 남은 호잔의 아야무라사키 소주가 …

Continue Reading...

록본기의 가을과 겨울 풍경

roppongi’s autumn & winter별로 의도한 건 아닌데 어쩐 일인지 록본기에 자주 가게 되는 거 같습니다. 쇼핑도 할수 있고 미식도 할수 있고, 여러모로 편리하기 때문이겠죠. 이날도 록본기에 약속이 있어서 아침을 세끼 먹고 디저트까지 챙겨먹고 1시간만에 점심을 먹으러 갔습니다. 록본기 미드타운 3층의 일식집 단에츠의 야채 점심, 파트 1 조용하고 차분한 분위기라 모임하기…

Continue Reading...

쯔끼시 시장에서 아침을

tokyo’s kitchen, tsukiji아침 7시에 동경역에 도착해선 바로 츠키지로 가서 미식 멤버들과 조인합니다. 동경에서 여행와서 아침에 제대로 밥먹을 수 있는 곳은 쯔끼지 정도이니 잘 알아두면 여러모로 편리합니다. 예전부터 쯔끼지 장내의 다양한 집을 돌아보고 싶은 마음은 있었으나,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게 불가능하여 -_- 제대로 돌아본 곳은 몇군데 안됩니다. 그러니 이번이 절호의 기회였던 셈입니다….

Continue Reading...

동경-마츠에 침대차 여행기

tokyo trip with night express동경엔 친구들도 있고 맛집도 많기에 정기적으로 찾아가고 있습니다. 주로 신깐센으로 자주 가긴 했는데, 이번엔 특이하게 침대차로 이동을 해봤습니다. 저녁에 출발해서 아침에 도착하는데 12시간정도 걸립니다. 뭔가 기차여행의 낭만이 있지 않나 하는 생각에 이용해봤는데, 나름 괜찮네요. 그나마 몸도 덜 피곤하더군요. 출발 당일 저녁의 에키벤 저녁에 출발하면 이미 맛있는…

Continue Reading...

시나가와의 프렌치 비스트로 오바카날 aux bacchanales

aux bacchanales@shinagawa그리 비싸지 않은 예산에 친구들과 함께 가서 다양하게 먹을수 있는 컨셉의 레스토랑을 요즘 찾아 다니고 있습니다. 사회 생활하다보면 그런 집이 필요할 때가 많이 생기죠. 미리미리 조사해두면 다양한 이벤트에 쓸모가 있으니까요. 오바카날도 예전부터 평판만 듣고 있다가 이번에 드디어 갈 기회가 생겼습니다. 시나가와역 바로 앞쪽의 언덕에 있는데, 간판이 눈에 잘 안띄어서…

Continue Reading...

록본기의 프렌치, 라뜰리에 드 조엘 로부숑(l’atelier de joel robuchon)

l’atelier de joel robuchon@roppongi주말에 저녁 약속을 잡으려고 했는데 2010년 10월 10일은 특별한 날이라고 예약이 안되네요. 시내의 거의 모든 파인다이닝 레스토랑이 결혼식 피로연으로 예약 불가였습니다. 그렇다고 날짜를 바꿀수도 없고 해서 어쩔수 없이 이 집으로 예약했습니다. 다찌에서 피로연을 하는 커플은 없을테니까요. 라뜰리에 드 조엘 로부숑은 샤토 조엘 로부숑, 라 따블 드 조엘로부숑에…

Continue Reading...

지유가오카의 디저트 전문점, 몽상크레르 mont st clair

mont st clair@jiyugaoka나카메구로에서 피자로 아점을 해결하고, 역시나 언제나처럼 디저트를 먹으러 출발합니다. 몽상크레르라는 동경에서도 손꼽히는 명점이 오샤레의 거리인 지유가오카에 있어서 방문했습니다. 나카메구로에서 지유가오카는 전철로 금방이라 역까지는 금방 도착했는데, 가게가 한참을 들어가야 있어서 많이 걸어야 했습니다. 보통 케익전문점이 접근성이 좋은 역근처에 있는것과는 대조적이죠. 파티시에겸…

Continue Reading...

나카메구로의 피자집, Pizzeria e trattoria DA ISA

Pizzeria e trattoria da ISA제가 활동하던 동호회에서 몇달전에 팀을 조직해서 동경에 다녀오셨는데, 그 분들이 간 곳중에 괜찮아 보이는 피자집이 있어 이번에 다녀왔습니다. 무슨 세계 피자 대회 1등한 장인이 오너인 집이라더군요. 블로그 포스팅으로 봤을때 가격대비로 아주 훌륭할듯해서, 친구들과 다녀왔습니다. 피자집이 위치한 나카메구로는 강변을 중심으로 오샤레한 가게들이 모여있는 동네입니다. 원래부터 유명…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