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우에노역의 프렌치 레스토랑 브라스리 레캉

brasserie l’ecrin네덜란드의 마우리츠하이스 미술관이 재개장공사에 들어가면서 북구의 모나리자라고 불리우는 전설적인 그림인 베르메르의 진주 귀걸이의 소녀를 동경에서도 볼수 있는 기회가 생겼습니다. 이런 기회를 놓칠수야 없어서, 주말 아침부터 달려갔는데, 들어가는데 1시간, 그림보는데 1시간 기다렸네요.. 진짜 사람들 많더군요. 티켓 실물로 보는 그림은 진짜 리얼하더군요. 하지만 그 무심한…

Continue Reading...

이태원의 프렌치 레스토랑 오룸다이닝

oroom dining지난 부자피자 번개때 우연히 이태원 부근을 지나가다 오룸다이닝을 발견했습니다. 이름은 예전부터 많이 듣던 곳인데 이런 곳에 있었을 줄이야. 언젠간 가보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가 이번 기회에 다녀왔습니다. 테이블 깔끔한 인테리어더군요. 겉으로 보기에 규모가 좀 작아보였고, 외진곳이라서 인지 손님도 별로 안보이더군요. 한적한 분위기라 좋았습니다. 세팅 규모가 작더라도 세…

Continue Reading...

압구정의 라쎄종과 평범한 발렌타인데이 데이트 코스

la saison발렌타인데이에 어디 돌아다니는 걸 좋아하는 타입은 아닌데, 어쩌다보니 외출하게 되었네요. 강남구청쪽에 볼일이 있어서 돌아다니다 보니 저녁 시간이 다되서 미리 예약해놓은 프렌치레스토랑 라쎄종을 방문하러 도산공원쪽으로 걸어갔습니다. 예약한 시간보다 일찍 도착해서 뭐할까 하다가 근처의 빵집 더 반 베이커리에서 다음날 아침에 먹을 빵을 좀 샀습니다. 좀 거리가 멀더라도 레트로 …

Continue Reading...

압구정의 프렌치 레스토랑 라쎄종

la saison최근에 강남지역에 프렌치 레스토랑이 몇개 문을 열었는데, 그 중에 가장 평이 좋은 집이 라쎄종입니다. 점심약속이 있어서 어디갈까 하다가 방문했는데, 무척 만족스럽더군요. 위치는 도산공원 뒷쪽이고 그라노랑도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습니다. 전채 토마토와 모짜렐라 치즈네요. 코스의 스타트로 무난하더군요. 빵 포카치오 비슷하더군요. 컬리플라워 크림 스프 정성이 들어…

Continue Reading...

청담동의 비스트로 욘트빌

bistro yountville다시가보고 싶은 집이야 많지만, 다시 가게 되는 집은 많지 않습니다. 비스트로 욘트빌을 언제 한번 가보겠다고 마음 먹긴했는데, 이제 겨우 가게 되네요. 조명이 어두워서 사진질이 매우 안좋습니다. 저는 그래서 파인다이닝 레스토랑은 낮에 방문하는 것을 선호하지요. 빵 요새 빵이 상향 평준화 되는 분위기입니다. 어니언 스프 익숙한 메뉴가 있어서 시켜봤는데 익숙한 요리가…

Continue Reading...

긴자의 프렌치 비스트로, 오바카날

aux bacchanal in ginza친구들과 긴자부근에서 밥을 먹기로 했는데, 갈만한데가 딱히 마땅치는 않습니다. 괜찮은 곳은 예약을 해야 하거나, 가격이 비싸거나, 줄을 서거나, 아니면 분위기가 차분히 대화할만한 곳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이럴때 갈만한 만만한 곳 한둘정도는 미리 확보해두는게 생활의 지혜겠지요. 그런 의미에서 동경의 남쪽에선 오바카날이 괜찮은 선택지입니다. 긴자풍경 긴자라고는 해도 중심…

Continue Reading...

카구라자카의 프렌치 라 마티에르

la matiere두번째로 들리게된 곳은 카구라자카에서 가성비가 좋다고 유명한 프렌치 레스토랑, 라 마티에르입니다. 오픈시부터 평가가 좋고 예약이 불가능에 가까울 정도로 힘들기로 유명했는데, 드디어 이번에 가보게 되었네요. 정문 오샤레합니다. 점심은 3000엔 부근, 저녁은 1만엔 전후의 가격대임을 감안하면, 비교적 저렴한 레스토랑임에도 인테리어까지 신경쓴건 높히 평가할만 하지요. 글…

Continue Reading...

카구라자카의 프렌치, 브라스리 구

brasserie gus카구라자카에는 미슐랭 별을 받은 고급 레스토랑도 수두룩하지만, 가격대비로 좋은 맛집도 많이 있습니다. 브라스리 구도 그런 평가 좋은 집 중 하나입니다. 가성비가 좋기에 예약이 힘들기도 하지만, 비행기 시간도 늦어서 일단 예약없이 찾아가기로 했습니다. 자리가 꽉차서 못들어 간다면 근처의 다른 집으로 가려고 갈만한 집 리스트도 뽑아놨구요. 정문 운이 좋아서인지, 바로 입…

Continue Reading...

삼청동의 프렌치 아따블르

a table삼청동에 갈 일이 생겨서 근처에 식당을 하나 예약했습니다. 아따블르는 매우 유명한 곳이지요. 요즘은 검증이 끝난 곳만 가는 편입니다. 새로 생긴 곳을 찾는 것도 재미이긴하지만, 기존에 잘나가는 곳만해도 한둘이 아니라서 말이지요. 메뉴판 그 날의 메뉴를 보여주시네요. 한국 식당의 장점중 하나인데, 사진을 찍을 시간적 여유를 주시더군요. 센스가 좋으십니다. 기본 차림 …

Continue Reading...

주말의 외출, 홍대 투쉐프

2chef and others화창한 주말에 외출을 했습니다. 일단 파리크라상 서래마을 지점을 찍고 인천과 서울을 왔다갔다 돌아다니다 밤늦게 투쉡에 갔습니다. 서래마을의 파리 크라상 지금쯤엔 이미 새로운 곳으로 이사를 했겠네요. 내부가 매우 좁은데 사람들이 엄청 북적이더군요. 동네 인기 빵집입니다. 종류별로 사봤습니다. 생각보다 빵이 별로였습니다. 각이 안잡혔달까요. 일반 파리크라상보다야 한단…

Continue Reading...

압구정 레스토랑 범스와 루이상크

apgujung restaurant바쁜 와중에 압구정에서 모임이 있어서 잠시 들렸습니다. 처음 간 곳은 범스인데 한식 주점으로 인기 있는 곳이죠. 비빔밥 다른분들은 식사를 마친 상태였고 저만 식사를 안해서 밥대용으로 시켜봤습니다. 이게 맛있다고 하는 블로그를 봤는데, 속았네요. 파워 블로거를 어디까지 믿어야 하는 것인지.. 맛이 없는 건 아니지만, 가격을 생각하면 많이 부족하지요. 물론 파워블로거분들…

Continue Reading...

가루이자와의 프렌치 오베르쥬 드 프리마베라

auberge de primavera가루이자와까지 왔으니, 가루이자와에서 가장 유명한 맛집을 들리지 않을 수 없겠죠. 오베르쥬 드 프리마베라는 동경의 미식가들 사이에서 유명한 프렌치 레스토랑입니다. 신의 물방울에 등장하기도 했죠. 원래 저녁때 올까도 했지만, 숙소를 팬션으로 잡는 바람에 점심에 방문했습니다. 점심이니 가볍게 먹어야죠. 식전주, 오미자즙에 샴페인을 탄것 일본에 오미자가 있을 줄은 몰랐…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