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대치동의 이탈리안 그란 구스또

gran gusto@daechidong그랑 구스토는 블루리본에서도 리본둘이나 준 유명한 이탈리안 레스토랑입니다. 오픈 기념 파티에 참석하기도 했고 초반엔 몇번 들렸지만, 요즘은 여러가지 이유로 들릴 일이 없었습니다. 너무 잘 아는 집이니까 오히려 잘 안가게 되더군요. 하지만 이 날은 근처에 밥먹을데가 없어서 간만에 들렸습니다. 이 집에서 가장 유명하다는 가격대비로 매우 훌륭한 저녁코스를 시켰습니다. 가격은 …

Continue Reading...

이태원의 디저트 카페 패션5

passion 5@itaewon냉면을 잘 먹고 그다음 찾아간 곳은 이태원의 디저트 카페 패션5입니다. 역시나 이태원아니면 갈데가 마땅히 없어서 말이죠. 디저트카페이긴한데 규모도 크고 1층엔 베이커리도 있더군요. 맛이 괜찮다는 평이였습니다. 전경 바로 옆엔 전날 다녀간 에드워드 권의 레스토랑이.. 입구의 장식 크리스마스도 아닌테 트리 전구 장식이.. 나름 독특했습니다. 빵집에서 사온 것들 2…

Continue Reading...

추석맞이 번개 장충동 평양면옥

pyeongyangmyonok추석 당일을 잘 보내고 그 담날은 동호회에서 작은 미식 번개를 열었습니다. 냉면이 먹고 싶었는데, 굳이 장충동 평양 면옥을 선택한건 메뉴가 다양해서입니다. 만두도 있고, 어복쟁반도 있고, 제육도 있으니까요. 그냥 가볍게 냉면만 먹고 끝내는건 뭔가 쓸쓸한 느낌이니까요. 그런데 결론적으로 그런 제 의도는 나온 메뉴가 별로라 의미가 많이 퇴색되었습니다. 이럴줄 알았으면 그냥 …

Continue Reading...

이태원의 레스토랑, 에드워드 권의 더 스파이스

edward kwon’s the spice@itaewon이미 한달전 이야기지만 -_- 추석특집으로 한국에 들어왔는데, 알다시피 대형 명절 부근엔 왠만한 곳은 전부 문을 닫기에 언제나 식당 선정에 고민을 하게 됩니다. 그나마 추석 전후로는 가게들이 문을 여는데, 추석날 당일에 여는 레스토랑은 정말 얼마 안되더군요. 이럴때 믿을만한 곳이 이태원이죠. 기본적으로 추석이란게 외국에는 없으니까 오히려 추석때는 더 붐비는…

Continue Reading...

선릉 포스코 사거리의 남도식당 고운님

kounnim@sunreung간만에 막걸리와 파전이 땡겼는데(이 조합으로 먹어본게 어언 몇년 전 이야기인지..), 강남에선 이 집이 괜찮다고 해서 가봤습니다. 언덕길을 주욱 올라가던데 안쪽에 있어서인지 어딘지 모르면 못찾겠더군요. 근처의 샐러리맨을 상대로 하는 집같았습니다. 안은 좀 시끄럽긴한데 인테리어 자체는 깔끔하더군요. 철푸덕 앉아서 먹는 스타일이라 젊은 여성분들은 기피하실것도 같더군요. 근데 …

Continue Reading...

강남의 교보사거리 부근 한식당 가빈

gabin@kangnam한국에 들어오면 항상 사람들 보느라 바쁩니다. 한국에선 보통 한식을 많이 먹기에, 어디가자고 하면 한식집이 좋겠다고 이야기를 하는 편인데, 강남 근처에 간단하게 한식먹기에 이 집이 괜찮다고해서 가봤습니다. 잘은 모르겠지만 이름이 매우 익숙한거보면 체인점인거 같기도 한데, 부담없이 한끼 먹기에 괜찮았습니다. 에피타이저 왠지 개화옥을 벤치마크한 듯한 느낌이 드는 에피타이…

Continue Reading...

삼성동의 차이니즈 레스토랑 시추안하우스

situan house@samsung추석맞이로 한국에 놀러와서 친구들을 보기위해 삼성동에 있는 시추안 하우스라는 곳에 약속을 잡았습니다. 대단한 맛집은 아니고, 또 제가 사천 음식을 딱히 좋아하는 것도 아니지만, 할인 쿠폰과 편리한 교통때문에 선택했습니다. 나름 성공한 체인인지라 그럭저럭 가격대비로 만족도는 괜찮더군요. 다음에 방문할 생각은 일단 없지만, 누가 가겠다고하면 말리진 않겠습니다. 위치가 삼성역…

Continue Reading...

마포의 남도 해산물 전문점 남해바다

namhaebada@mapo여름이 제철인 하모를 먹고 싶어서 남도 해산물로 유명하다는 남해바다라는 집에 다녀왔습니다. 위치는 마포 가든 호텔 부근인데, 검색도 잘 안되고 해서 찾아가기가 쉽진 않더군요. 앞으로 식당이름 정할땐 검색하기 쉬운 이름으로 해주셨으면.. 남해바다로는 도저히 검색이 안된다는.. 기본 상차림 원래 재료에 자신있는 집일수록 찬이 심플하지요. 맨앞쪽에 있는건 장어뼈튀김이랍니…

Continue Reading...

트라토리아 몰토

trattoria molto예전엔 제가 활동하는 동호회에 미식번개가 많아서 왠만하면 그냥 조용히 묻어가면 됐었는데, 요새는 다들 바빠서인지, 불경기라서인지 제가 안치면 모일 기회가 별로 없더군요. 그래서 이번에도 번개를 한번 기획해봤습니다. 최근에 주방을 리뉴얼해서 맛이 한층 업글되었다는 트라토리아 몰토에서 소소한 와인디너를 열었습니다. 근데 정작 시작은 밀탑의 과일빙수.. 입가심을 먼저하고 …

Continue Reading...

수원역 부근의 순대국집

suwon sundaekuk수원쪽에 잠시 일이 생겨서 다녀왔습니다. 너무 촉박하게 생긴 일이라, 저녁을 못해서 돌아오는 길에 택시기사분에게 수원역쪽에 괜찮은 맛집이 있나고 물어봤더니 역앞의 순대국집이 유명하다고 하시더군요. 순대국정도면 한끼 식사로 부족함이 없지요. 그래서 바로 앞에 내려달라고 했습니다. 대충 이런 분위기의 골목입니다. 몇군데 순대국집이 모여있는데, 척보니 명산식당이란 곳이 가…

Continue Reading...

인사동 간장게장집 신일

insadong shinil점심먹은지 얼마 안되긴했지만, 대충 소화도 시켰겠다-_- 인사동에서 유명하다는 간장게장 집을 찾아갑니다. 신일이라는 곳인데 골목길안에 있습니다. 이런 골목길을 주욱 들어가면 안쪽에 있습니다. 처음 와보면 찾기 힘들겠더라는.. 긴판 뉴스에도 나오고 그랬나보던데, 그렇게 유명해보이진 않았습니다. 암튼 간장게장 이게 2인분이였을껍니다. (배도 불렀는데) 꽤 많이 나…

Continue Reading...

인사동 나들이

insadong naduli피에르 가니에르에서의 긴 점심을 끝내고 소화나 시킬겸 인사동을 거닐었습니다. 사실 이렇게 뿌듯한 점심을 먹었으면 그 여운을 좀더 즐기는게 좋았겠지만, 제 인생이 그렇게 한가한 적이 별로 없었다는.. 주말의 인사동거리 외국인들도 많고 내국인들도 많았습니다. 관광지로 자리를 잘 잡은 듯.. 추억의 뽑기 제가 어렸을때 가끔 학교앞에서 먹었던 기억이.. 그때의 기억엔 …

Continue Reading...